오늘 인터넷 기사를 보다가 영국발 뉴스에서 재미있는 기사를 봐서 하나 소개할려고 글을 씁니다. (글을 못쓸정도로 좀 바빠야 하는데....맨날 한가하니....^.^)
우리나라에서도 적용이 될 것 같아서요....

크리스마스철이 다가오면서 친척이나 친구등을 방문하는 일이 많이 있는데, 보통 온가족들이 같이 가게 됩니다. 이때 가족들중에 2-4살(외국에서는 다 만으로 나이를 쓰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좀 더 높이 잡아야 될 것 같아요.) 의 남자 아이가 있는 경우는 주의를 하라고 합니다.

왜냐면 만 2-4살정도의 아이들은 막 화장실에서 혼자서 소변보는 습관을 배우는데, 친척집에 가면 자기들이 이렇게 많이 컸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혼자서 화장실에 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때 좌변기 시트가 플라스틱이 아닌 나무나 세라믹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 남자 아이 혼자서 이것을 올리고 소변을 보다가 무거운 나무나 세라믹으로 되어 있는 좌변기시트가 다시 아래로 떨어지면서 아이 고추를 다치게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실제로 이렇게 좌변기 시트를 나무로 하는 집이 있을까 모르겠네요.
     출처 : sciencedaily)


우리나라에서 아직까지 나무나 세라믹으로 하는 경우를 본적은 없지만(실제로 그런 집이 있나 모르겠네요....), 요새 비데를 많이 쓰고 있지요. 비데도 사실 이전의 플라스틱 시트보다는 좀 무겁습니다. 우리집에 있는 것도 상당한 무게가 되더라구요.
저도 소변보다가 비데가 떨어지는 것을 몇번 봐왔기 때문에 소변볼때 올린 비데를 손으로 잡고 소변을 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

영국의 크루에에 있는 병원에서 최근 이렇게 고추에 손상을 입은 4명의 환아가 응급실로 왔었다는데, 모두 만 2-4살의 남자아이였으며, 이중 3명은 귀두표피가 상당히 부워있었지만 다행히 소변을 볼 수 있는 상황이었고, 한명은 귀두에 타박상만 입었다고 하네요.

다행히 요도나 기타부위에는 괜찮다고 합니다.
요도가 다치면 합병증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그 후유증에 대한 고생이 엄청납니다.

위와 같은 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4가지를 항상 고려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1. 나무나 세라믹같은 무거운 시트보다는 플라스틱등의 가벼운 시트를 사용하여 떨어질때 충격을 줄여야 합니다.

2. 남자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그런 무거운 좌변기 시트를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3. 여성을 위해 좌변기시트를 항상 내려놓는 사회적 양식에 반하더라도, 남자아이를 가진 가족들은 화장실을 쓰고 나서 항상 좌변기시트를 위로 올려 놓아야 합니다.

4. 부모들은 남자아이들에게 소변을 볼때 항상 한손으로 좌변기 시트를 잡아 떨어지지 않도록 가르쳐야 합니다.


참고 :
Sciencedaily 기사 : Danger of heavy toilet seats to male toddlers
BJU international : Public interest warning: should we ban wooden/ornamental toilet seats for male infants? (J philip, et al. BJU int 2008;21:17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raceinfo.tistory.com BlogIcon braceinfo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요....아님 앉아서 일을 보게 만들도록 교육을 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일 수 있구요~
    (남자로서 절차가 번거로워서 그렇지 조용하고 위생적입니다)
    반대로 앉을 때는 눌러서 깔고 앉고 일어나면 자동으로 올라가는 변기뚜껑도 생각해볼만 하군요~
    청소할 때도 손으로 안잡아도 되고(가끔 뚜껑에 머리를 맞는다는...--;)

    그리고 국내변기는 나무변기하단에 부착된 고무충격방지 장치보다는 더 큰 완충장치(고무)가 있어
    4살짜리 아이 고추는 안낄것 같다는 생각도.. ㅋㅋ

    2008.12.17 15:57 신고
    •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좋은 아이디어네요...자동으로 올라가도록 한다....

      근데 원래 사회규범이....내려놓는 것을 장려하는데...이에 대한 해결책이 좀 필요하겠습니다.

      청소를 할때 머리를 상당히 숙이고 하시는군요...거기에 머리를 맞을 정도라면...

      그리고 고추가 끼는 것이 아니라 내려오는 시트가 고추를 치고 가는 것이 문제인것 같은데요. 저 나무시트에 고추가 끼면...정말로 큰 사고인듯.....

      2008.12.17 17:08 신고
  2. Favicon of http://www.sypark.net BlogIcon 박성용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수술 받으면서 Foley 끼웠다가 뺀 것만으로도 며칠동안 요도가 아파서 소변을 잘 못 봤는데..
    요도 손상이라..
    손발이 오그라드는군요 ㅠ.ㅠ

    2008.12.17 19:12 신고
    •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음...Foley catheter를 한번 끼워보셨군요....

      전 아직까지 한번도 해보지는 않아서....
      그렇지만 L-tube는 한번 껴보고는....환자의 고통을 알겠더라구요....^.^

      2008.12.18 13:56 신고
  3.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라믹 커버라.. 생각만 해도 오싹하네요 -ㅁ-!
    가끔 앞으로 엎드린 변기들이 세워놔도 내려 오는데
    술먹고/꾸벅꾸벅 졸다가 커버에 맞으면 술이 다 꺠고 잠이 확 달아 나죠 ^^;

    그런데 비데는 대개 천천히 내려오도록 설계 되어 있지 않나요?
    일부 전기식이 아닌 기계식 비데의 경우 그냥 내려 오긴 하지만 말이죠

    2008.12.18 09:44 신고
    •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흠...커버에 맞을 정도록 머리를 낮게 하는지....쩝.

      그리고 천천히 내려오는 비대도 있나요? 우리집은 그냥 내려오던데.....싸구려라 그런가....

      2008.12.18 13:55 신고
  4.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5.08.11 07:34
    •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부어 있다면 비뇨기과 가셔서 진찰을 받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대부분은 항생제와 진통소염제등으로 간단하게 치료됩니다.

      2015.08.12 10:58 신고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7)
두빵의 생각 (356)
두빵이란? (0)

DNS server, DNS servic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