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비뇨기과 의사는 항상 다루는 것중의 하나가 소변줄이다. 소변줄은 주로 일반인들이 쓰는 말이고 좀 어려운 우리나라 의학적인 용어로는 도뇨관이 있다. 영어로는 Foley catheter라고 이야기 하기도 한다.
(개인적으로는 소변줄이라는 말이 더 친근감이 있긴 하다.)

              ( 다양한 소변줄    출처 : www.made-in-china.com)


비뇨기과의사로서 항상 소변줄을 자유자재로 잘 다루어야 한다. 타과에서 수술시 소변줄이 안들어간다고 하면 항상 불려가서 넣는 의사가 비뇨기과 의사이며, 비뇨기과의사가 소변줄을 넣어주어야 비로소 수술이 시작될 수 있다. 나역시도 이전에 전공의 시절때 매번 타병원에서 소변줄을 못넣고 내가 있던 병원으로 전원되었던 교통사고 환자에게 수술장에서 소변줄을 힘들게 넣어주곤 했다. 그러면 그당시 수술장에 있던 타과 전공의들이 항상 감탄했었다.
"와.....역시 비뇨기과의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치만 사실 부담이 많이 되기는 한다. 소변줄을 못넣는 경우 그 수술이 취소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어려운 다른 과 수술을 앞두고 소변줄 하나 때문에 수술을 못한다고 하면....누가 이해해줄 수 있을까......

문헌에 찾아보면 소변줄은 의사가 최초로 환자에게 해줄 수 있는 시술이었다고 한다. 소변줄을 최초로 개발한 사람은 미국의 Frederick E.B. Foley 의사로 1930년대에 개발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소변줄을 영어로 이야기 할때 Foley catheter라고 이야기 하며, F는 항상 대문자로 쓴다.
 
(좌측 사진은 소변줄 (Foley catheter)를 개발한 Frederick EB Foley 의사. 의과대학생때 개발을 했다고 하는데, 이런 아이디어가 굉장히 부러울 따름이다.
출처 :
http://www.hisandherhealth.com/aua2002/6.html)

하여간 수술할때 항상 환자에게 시술하는 것중의 하나는 소변줄이다.
근데 왜 수술할때 소변줄을 넣어야만 할까?

몇가지 경우로 생각해볼수 있다.

우선 마취를 하면 방광도 역시 마취가 된다.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도 소변을 못보는 상태가 되는 것이다. 장시간동안에 수술을 하면 그동안 방광에 소변이 가득차게 되어 방광이 터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수술시간이 짧더라도 환자가 마취와 그 어려운 수술을 하고 난 뒤에 한동안 잘 움직이지 못한다. 회복기에 가만히 있어야 하는데, 소변보려고 일어날려고 하면.....정말로 위험한 상황이 될 수도 있다.

환자가 중한 환자의 경우에는 수술중간 중간에 소변량이 어느정도인지 체크를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마취과의사가 확인을 잘 하는데, 간혹 우리가 수술하다 보면 마취과의사가 수술하는 환자밑으로 기어가서 어렵게 소변줄에 있는 소변량을 확인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확인하는 이유는 장기간 수술할때 수액이 들어간 양과 나오는 양이 비슷하게 유지되어야 하는 것이다. 이것이 잘못되면 수술은 잘 해놓고 회복할때 문제가 되는 경우가 왕왕 있다.

비뇨기과에서는 특히 소변줄이 중요한데, 소변줄을 사용하는 수술이 굉장히 많기 때문이다. 특히 전립선수술을 할때 이 소변줄로 피나오는 곳을 반드시 지혈을 해야 한다.



간혹 수술후에 소변줄때문에 소변마렵다고 화장실 가려고 하는 분들이 있다. 이런 증세는 소변줄 일부가 방광에 존재하는데, 소변줄이 계속 방광벽을 자극해서 생기는 증세이다. 원래 소변줄을 넣으면 소변이 방광에서 바깥으로 그냥 자동으로 나오기 때문에 화장실에 갈 필요는 없다.

(왼쪽 사진을 보면 소변줄이 방광으로 들어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출처 : 위키디피아)

TRACKBACK :: http://urologist.kr/trackback/111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ypark.net BlogIcon 박성용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현실적인 문제인데요.. 가끔보면 ballon도 충분히했고 여타 그럴 이유가 없는데.. Foley옆으로 소변이 새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땐 어떻게 해야하지요? 무작정 더 큰 사이즈를 넣기에도 그렇고....

    2008/12/22 13:20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생각나는 것은 일단 세가지를 고려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1. 우선 Foley catheter 가 제대로 들어가 있는지 확인한다. 제대로 안들어가있고 요도에서 ballooning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2. 위의 블로그 마지막에서도 이야기 했는데, Foley catheter가 들어가 있으면 bladder wall irritation이 심한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bladder wall contraction으로 소변이 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비뇨기과 consult 하여 anticholinergics 를 처방해야 합니다.

      3. 간혹 hydration이 부족한 경우 urine의 찌꺼기들이 Foley catheter의 tip을 잠시 막아 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는 Foley catheter에 normal saline irrigation을 시행하여 찌꺼기가 있는지 확인해야 할 것 같네요.

      좀....어렵나요?
      가장 간단한 방법은...비뇨기과 당직...콜......그럼 다 해결됩니다....^.^

      2008/12/22 13:31
  2. Favicon of http://prince386.mdtoday.iamdoctor.com/228 BlogIcon 추생화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환자 소변량 적으면 젤먼저 foley 점검부터 하라는 말이 생각이 납니다. 저희도 가끔 항문 수술하고 nelaton해주는 경우가 있는데 남자들 전립선비대증 심한 사람들 참 힘든 경우가 가끔 있어서 곤란을 겪기도 합니다.

    2008/12/22 16:58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어허....foley가 아니라 Foley라니깐요...^.^

      저희병원근처에서도 항문외과가 있는데 간혹 치질수술후에 소변 못보는 분들때문에 불려갑니다....
      nelaton이 정말로 어려운 경우도 있더라구요.

      근처 비뇨기과선생님하고 잘 지내심이....^.^

      2008/12/22 17:05
  3. 추생화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처에 비뇨기과가 없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caudal마취가 수술후 배뇨곤란 빈도가 너 낮은 것으로 되어 있어서...저는 caudal을 하거든요. 그래도 만에 하나 일이 생기면 참으로 난감하지요.

    2008/12/22 17:15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쩝...그럴때는 힘드시겠습니다.

      그럼 잘 아는 비뇨기과 친구라도....전화를 한번 때리심이...

      2008/12/22 18:04
  4. 기인숙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을 많이 먹어야 할 듯 싶네요. 도뇨관은 요즘은 거의 플라스틱이 아닌, 여자들 가슴 성형할 때 쓰는 것과 같은, 무해하고 유연한 재질을 쓴다고 하던데요. 집에서 의료 용품 점에 가면 직장용으로도 사용하는 큰 50cc 주사기 같은 것을 비치하여서, 막히는 주기를 살펴서 미리 약국용 생리 식염수를 넣고 빼서, 막혔을 때 도뇨관이나 찌꺼기를 빼내는 방법이 좋을 듯 싶군요. 집에서 혼자 할 수도 있고, 병원에 갈 필요도 없습니다. 손을 잘 씻고 주사기는 끓여서 놓고 일회용 장갑을 착용하며 최대한 멸균 상태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중요하겠지요? 갑자기 그러한노래가 생각나는군요, 키스미달링...모두 행복하시길...

    2008/12/22 17:41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지금 말씀하신 내용은 아마도 nelaton 이야기를 하신 건가요?
      Foley catheter와는 별 상관이 없는 이야기이네요.

      nelaton도 의사의 처방을 따라서 시행하시고, 정확한 방법을 숙지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2008/12/22 18:07
  5. 황의창  수정/삭제  댓글쓰기

    Foley 정말 어려운거죠...^^

    1년차때 윗년차 선생님들이 쉽게쉽게 넣으시는거 보고 언제쯤 능숙하게 다루려나하는 생각이들었던

    때가 기억나는군요.. 머 지금은 요도 손상환자들 오면 거의 방광경을 이용해서 넣어 버리지만요..

    잠시 추억에 젖었던 사람입니다.^^;

    참 두선생님 여쭤볼게 있는데요...

    선생님은 전임의때하고 임상전임강사하실때 주로 어떤책을 보셨나요?

    추천해주실만한거 있으심..... 추천부탁드릴께요..

    참 그리고 SCI 논문쓰는거 정말 힘들던데. 다시 한번 축하드려요..

    저두 3개 정도 있긴한데 다 낮은데여서 ^^ 이번에 case 쓴것은 JKMS 실릴예정입니다..

    사실 논문 쓰는거 좋아하긴하는데 맨땅에 헤딩하는지라 ㅋ 도움이 되는 저널이나 책들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넘 뻔뻔한가요ㅠㅠ

    2008/12/23 10:40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하하....공부에 관련된 것입니까? 아님 논문 쓰는 것에 관련된 것인가요?

      공부에 관련된 것이라면....당연히 해리슨 (아니 지금 의과대학생이냐?) .....농담이구요....캠벨 봤습니다. 모든 것은 다 캠벨에 나오더라구요.....(농담이 아니고 진짜...)

      논문쓰는 것에 대한 팁은......여기서는 좀 곤란하고....메일이나 전화주시면 됩니다. 그럼....

      2008/12/23 13:47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그리고 요새는 SCI 논문을 낮은 IM이라도 쓰면 됩니다. 쓰다 보면 늘어요......

      저역시 전공의때 SCI 논문을 쓰라고 교수님이 말씀하셔서.....정말로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 없이...맨땅에 해딩했습니다. 해딩하다 많이 아팠죠...^.^

      다시 말씀드리지만 팁에 대한 것은 메일이나 전화주세요.

      2008/12/23 13:49
  6.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12/23 21:49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음...그런 최신지견을 물어보시니 제가 당황스럽네요...

      아직까지는 low stage seminoma의 경우에는 radiation이 원칙이고 high stage seminoma는 CTx.로 합니다.
      그러나 정확히 구분되는 것은 아니고 그때그때마다 약간 변형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비뇨기과의사들은 보통 Renal cell carcinoma, transitional cell carcinoma, prostate cancer의 경우에 항암치료에 대해서 관심이 많이 있고 비뇨기과에서 항암치료를 하지만, Seminoma의 항암치료는 별로 관심없어 혈액종양내과에 의뢰를 대부분 합니다.

      전 학생때 seminoma에 대한 병명도 기억못하고 비뇨기과 들어오면서부터 알았는데....선생님은 대단하시군요.

      2008/12/24 10:03
  7. 황의창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어제 도움 정말 감사합니다.

    문자를 보냈는데 갔는지 확인 할 길이 없어서 여기에 글을 남기네요^.^

    앞으로도 많은 도움 부탁드릴께요~~

    저두 서냉님 블로그 자주 방문하여 질문을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2008/12/24 10:16
  8. 위장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Foley catheter넣을때 제일 골치아픈게 BPH환자들-나이드신 분들이죠.-이더라고요.
    인턴시절 같은 동아리 선배였던 1년차 형님이 당시 가르쳐주신 비방이
    1. 요폐로 온 환자 넣다가 실패하면 작은 거 대신 직경이 하나 더 큰 걸로 넣어라-넣는다고 GRBG하다가 spasm+edema온 상태이기 때문에 그걸 통과해야 하고, 사실 BPH로 좁아진 것보다도 Prostate의 크기 자체가 커진 것때문에 Urethra의 해부학적인 굴곡이 변형되어 있으니 FR작은 걸로 시도하면 오히려 힘을 못 받아서 자꾸 구부러지기만 한다. 차라리 하나 더 굵은 놈이 일종의 스플린트처럼 들어가게 해야 한다.
    2. guide wire넣고 쑤시는 짓 하면 너 죽어!~~~!!!!
    3. 소독 열심히 한 다음에 일단 orifice에다가 수성 Lidocaine 젤리 넣고 그 다음 Foley의 Urine나오는 쪽으로도 젤리 넣고(50cc주사기가 짱)그리고 본체에다가도 최대한 묻혀서 넣어라. 그럼 쉽다.

    이런 것이었는데 요즘은 방광경이란게 있으니...요즘 비방은 어떤 건가요?^^

    그리고 제가 본 2때 아버지께서 HCD수술을 받으셨는데(전신마취) 수술 네시간에 올라오셔서도 5시간인가 소변을 못 보셔서 마침 문병오신 비뇨기과 주임교수님께서 직접 Foley 삽입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30분 있다 NS 치프 회진-그때 치프가 역시 또 선배^^-하면서 "소변 못 보시면 말씀하세요."하니 아버지께서 "그렇잖아도 모 과장이 와서 넣어주고 갔어. 한 1리터 나왔다는데."라고 대답을^^.(아마 1년차가 무지 깨졌을 겁니다^^)

    2009/01/02 23:11
    •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사실 요새 비방도 여기에 별로 추가가 없습니다.

      Foley 가 안들어갈때 비뇨기과 의사가 하는 비방이 있긴 한데....그거 알려주면....비뇨기과 의사 밥벌이가 떨어져서...하하....(농담이구요...)

      개인적으로는 리도카인 젤리를 이빠이 요도에 넣고 rectal exam으로 prostate를 들어올리면서 최대한 요도가 수평으로 되게 하여 Foley를 살살 집어넣습니다.

      이렇게 해서 안되면 그냥 방광경으로 보고 가이드와이어 넣고 바로 Foley를 집어넣죠...(이건 백발백중...)

      쩝....그 NS 치프가 좀 쪽팔렸겠군요....그리고 아마 한 3-4일정도 Foley를 삽입하셨을 것 같네요...^.^

      2009/01/03 00:03

◀ Prev 1  ...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220  ... 321  Next ▶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1)
두빵의 생각 (321)
두빵이란? (0)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