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나 잡지에서 섹스에 대해 흔히 볼수 있는 이야기중 하나는 자위가 좋은 것이고 자위를 잘 하는 법에 대해서 글을 풀어놓은 것이 참 많다. 이러한 글을 읽어볼때마다 드는 생각은, 물론 자위라는 것 자체가 의학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며, 성생활의 보조적인 행동으로 포함되어야 하는 것은 분명 동의하지만, 너무 지나쳐서 성관계보다 자위가 더 좋은 것이며 자위를 잘해야 성관계도 잘 할 수 있다라는 너무 지나친 논리를 펼친다는 생각이다.

 

Masturbación en la iglesia
Masturbación en la iglesia by Ferr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우선 성관계(penile-vaginal intercourse)가 좋을까? 아니면 자위(masturbation)가 좋을까?

 

 

물론 성관계를 할 수 있으면 건강에 주는 영향은 성관계를 하는 쪽이 의학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더 좋다라는 결과들이 일부 있다. 성관계가 자위보다 심혈관 기능을 포함한 여러 기능에 더 좋은 영향을 준다는 결과도 있으며 (참고문헌 1,2,3), 폐경기 여성에게는 자위보다는 성관계를 한달에 3번이상 한다면 폐경기때 흔히 올수 있는 질위축증이 덜 올수도 있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4).

 

 

자위를 하는 것은 위와 같은 건강에 영향을 주는 것이 덜 할 수는 있어도 이상한 방법으로 자위하는것에 집착하지 않는 한, 자위가 특별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아직까지 없다. 오히려 성관계가 부족한 남성들은 음경에 신선한 혈액공급이 좀 부족할 수 있는데, 자위가 음경에 신선한 혈액을 공급해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성관계가 부족한 남성의 경우 자위가 음경의 건강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자위에 집착하는 경우 자신만의 자위방법이나 너무 급하게 하는 경우 오히려 정작 성관계시 조루나 지루등이 올수도 있기 때문에 뭐든지 적당한게 좋을 것이다.

 

 

만족도는 과연 어떨까?

 


성관계에서 오르가즘을 느낄 때 특이하게 증가되는 호르몬이 있는데 이것이 프로락틴(prolactin)이라고 하는 호르몬이다. 우리 뇌의 뇌하수체 전엽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인데, 보통은 여성들의 수유에 관여하거나, 성적인 자극에 반응하지 않는 쪽으로 작동하는 호르몬이다. 그런데, 성관계시 오르가즘이 크면 클수록 체내에 프로락틴이 크게 증가되는데, 크게 증가된 프로락틴이 성관계 후 다시 성적인 자극에 반응하지 않는 불감기를 발생하게 한다. 따라서 성관계시 오르가즘이 크면 클수록 프로락틴이 크게 증가되면서 성관계의 만족도가 더 크고, 이후 불감기가 더 길게 된다. (참고문헌 5)

 


근데 자위후의 오르가즘으로 증가된 프로락틴보다 실제 성관계후 오르가즘으로 증가된 프로락틴이 약 4배 증가되는 확인한 결과가 있는데 (참고문헌 6), 이것은 바꿔 말하면 성관계후의 만족도가 자위의 만족도보다 더 크다는 말로 표현할 수가 있을 것이다.

 

 

 

따라서 적당한 자위가 몸에 해로운 것은 아니지만, 자위가 성관계보다 더 좋다는 식의 논리는 너무 지나친 비약이 아닐까?

 

 

<이글과 연관되어 읽어볼 이전 블로그 글들>

 

2011/04/06 - 자위(masturbation)하는 것이 키를 크지 않게 할까? 

2010/10/29 - 자위도 음경골절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2010/07/06 - 아이가 고추를 만지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발달과정입니다. 

2009/06/18 - "환상속의 그대"에 지루가 있다.

 

[참고문헌]
1. Brody S. Blood pressure reactivity to stress is better for people who recently had penile-vaginal intercourse than for people who had other or no sexual activity. Biol Psychol 2006;71:214-222.
2. Brody S, Preut R. Vaginal intercourse frequency and heart rate variability. J Sex Marital Ther 2003;29:371-380.
3. Brody S. The relative health benefits of different sexual activities. J Sex Med 2010;7:1336-1361.
4. Leiblum S, Bachmann G, Kemmann E, et al. Vaginal atrophy in the postmenopausal woman. The importance of sexual activity and hormones. JAMA. 1983;249:2195-2198.
5. Krüger TH, Haake P, Hartmann U, et al. Orgasm-induced prolactin secretion: feedback control of sexual drive? Neurosci Biobehav Rev 2002;26:31-44.
6. Brody S, Krüger TH. The post-orgasmic prolactin increase following intercourse is greater than following masturbation and suggests greater satiety. Biol Psychol 2006;71:312-3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과연 의학적으로 적정한 자위 횟수는 몇 회 인가요?
    흔히 말하는 20대는 2일에 1회, 30대는 3일에 1회... 이런 식인가요?

    2012.11.23 10:14 신고
  2.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 당연히(?) self 보다는 together가 좋지만
    야동보고 하다가 청보법으로 잡혀가고
    더위많이타는 언니들이 있는 곳은 불법으로 철퇴를 맞아 음지로 스며들고 돈만 올라가고
    그러는 상황에서 성인 솔로 남성들이 합법적(?)으로 처리할수 있는게
    자위뿐이니 갈수록 남자가 살기에는 척박한 세상이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ㅋㅋㅋ

    2012.11.27 09:22 신고
  3. BlogIcon 삼수생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http://m.kin.naver.com/mobile/qna/detail.nhn?d1Id=7&dirId=70113&docId=230430294&hiddenService=

    제가 지금 이런증상으로 고민중인데...
    극복 가능한거 맞나요??? ㅠㅠ

    2015.09.20 12:03 신고
  4. 오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직포경도 안하고 포피도 아직다안젖혀졌는데 자위할때 귀두나 음경을 만지면 염증이생길수있나요??

    2016.12.23 23:59 신고
  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6.12.27 20:12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7)
두빵의 생각 (356)
두빵이란? (0)

DNS server, DNS servic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