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부포진에 대해서...

두빵의 생각 2008.07.27 21:56 Posted by 두빵

이전에 음부포진 즉 헤르페스에 대해서 글을 썼는데 몇몇분이 심각하게 증상을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있어 많이 놀랬다.
생각보다 그것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고생하면서 좌절을 느낀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통계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에서는 최근 음부포진에 대한 통계가 매년 증가하여 이에 대한 내용들이 무척 많다.

위의 그래프는 미국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언급된1966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에서 음부포진으로 병원이나 의원을 처음 방문한 환자수이다. 아마도 이러한 것도 성병이라는 것이 많이 알려져서 그런지 지속적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양상이다. 우리나라는 통계는 따로 없지만 아마도 이와 같지 않을까....한다.



하여간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해서인지, 혹은 이러한 병이 연구할것이라든지 사태의 심각성을 알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의학저널중에는 포진만 다루는 저널까지 있다.



이러한 음부포진이 한번 감염이 되면 피곤할때마다 계속 재발되며 배우자등에게 다시 전염될가능성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걱정과 공포와 심한 경우 우울증까지 걸린다고 한다. 특히 결혼한 사람의 경우 와이프에게 옮길수 있는지 없는지 노심초사 하는 경우도 많고, 임신까지 한 경우에는 더욱더 충격적일 것이다.



이러한 음부포진 .... 즉 헤르페스에 대해서 증상을 좀 더 잘 알아야 예방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해서 좀 더 알아보자.

헤르페스는 우선 위의 그래프와 같이 성접촉이 있으면, 약 6일뒤에 전신적인 증상(열감, 근육통)과 함께 국소증상(수포, 궤양)등이 나타난다. 이때가 viral shedding이라고 전염성이 매우 높은 시기이다. 이렇게 한번 걸리면 1년이내에 90%에서 재발이 있으며 약 20%에서는 1년이내에 10번이상의 재발이 일어난다고 한다. 그러나 다행히 이러한 재발은 시간이 지나면서 좀 뜸해지는 경향을 보이고는 있다.

합병증으로는 신경계쪽의 합병증이 있을 수 있으며 간혹 헤르페스때문에 궤양이 있다면 에이즈에 걸릴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는 것이다. 또한 임신한 와이프에게 전염되면 나중에 태아에게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에 대해서는 나중에 포스팅하겠다.)

근데헤르페스의 증상이 확실하면 예방하는데 문제가 없겠지만, 문제는 무증상인 viral shedding이 있다는 것이다. 즉 자꾸 재발하는 경우 증상이 거의 없이 재발하는 경우도 있으며, 오랄섹스가 증가하고 있는 이때에 다른 타입의 헤르페스가 전염되면 이것도 거의 증세가 없다.

몇몇 연구에서는 환자가 증상이 없는 경우에 전염된 사례가 많이들 언급되고 있다.
아마도 환자가 전혀 증세를 느끼지 못하지만 실제로는 증세가 있으면서 이때 성관계를 하면 전염이 되는 것이다.


헤르페스가 참 무섭긴 하다. 그럼 이런 헤르페스가 한번 걸렸다고 하면....또 아직까지 걸려보지 않았다고 하면....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
한가지 있다.....성관계를 아예 하지 않는 것이다....^.^
근데 그건 좀 실천하기 어려울 것 같다.

그럼 차선책으로는?
당연히 콘돔이다. 내가 이전에 포스팅한 것에 의하면 콘돔이 확실하게 감염을 낮춰주었다. 단 100%는 아니지만....
근데.....맨날 콘돔을 사용하라고 해도 하기가 힘들고 또한 임신을 원하는 경우는?
항바이러스제제를 매일 복용하는 방법이 있다.
항바이러스제제를 용량을 낮추어 약 4개월 이상 먹는 방법이 있는데....이것은 우리나라 보험체계상 예방약이므로 보험이 안된다.
따라서 약값도 비싸지고 매일 먹기에도 힘들다.
앞으로 또 나올 헤르페스의 백신에도 기대를 걸어 볼 수는 있겠지만, 글쎄..우리나라에서는 언제쯤 들어올까....

헤르페스....무서운 병이긴 하다....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병이긴 하다.
에이즈에 대해서 현재 많은 치료방법에 대해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아마도 헤르페스에 대해서도 이와 비슷한 많은 연구가 있을 것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1)
두빵의 생각 (350)
두빵이란? (0)

DNS server, DNS servic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