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피복원술이란?

두빵의 생각 2008.08.31 02:32 Posted by 두빵
앞서 포경수술에 대한 글을 올렸을때 많은 분들이 댓글을 주셨다.
앞선 글에서 좀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포경수술을 권장하기 위해 글을쓴것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그런 의도로 쓴 글은 아니라는 것을 우선은 밝혀둔다.
포경수술에 대해서 많은 오해가 있어 사실적인 근거를 한번 밝혀보고자 한 것이므로 이런 사실도 있구나..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몇몇 다른 비뇨기과선생님의 글에서 알아서 하면 된다고 비슷한 글이라고 비난하는 댓글이 있는데, 이것은 이전에 미국소아학회(AAP)에서 정의하기를 의학적인 이득뿐만 아니라 종교적, 문화적, 윤리적 전통을 같이 고려해서 결정하라고 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 뿐이다....(원문 : The AAP recognizes that it is legitimate for parents to take into account cultural, religious and ethnic traditions in addition to medical factors when making the decision to circumcise their newborn males.)

그리고 논문뒤에 숨는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일개 의사가 수많은 훌륭한 의사선생님들도 있는데, 목소리를 높일 입장도 아니고 그럴만한 실력도 없다. 포경수술에 대해서 논란이 많기 때문에 주관적인 의견을 배제하고 객관적인 논문(사실 논문이 객관적이냐라고 따지만 할말은 없다. 그러나 현재까지 가장 객관적인 방법으로는 증거...즉 논문을 확인하는 방법밖에는....)으로 써야 글을 읽는 분들이 좀 더 정확한 사실을 알지 않을 까 한다.

사실 댓글에서도 밝혔지만 포피복원술에 대해서는 첨 들어봐서 의학저널서치 사이트에서 한번 찾아보았다.
오....과연 있었다. (역시 pubmed에는 없는게 없는 것 같다.)
간략하게 한번 보면.....

포피복원술에 대한 기원은 일반적인 성경이 아닌 구약외경의 마카베오서에 첨으로 등장한다. BC 2200년경 이집트의 Sakkara 무덤 벽화에 처음으로 그림으로 표사하였다. ( 우와 정말 오래 되었다.)
(사실 위그림은 인터넷에 정말 많이 돌아다니는 그림인데, sakkara의 무덤이라고 콕 찝어 이야기하는 곳이 없다. 출처 : www.circinfo.net)

그뒤 세계제 2차대전때 유대인박해를 위해 이 수술기법이 쓰여졌다는 것은 이 수술의 발전에 어두운 면을 끼쳤다고 한다.


하여간 의학적으로 가장 처음으로 포피복원술을 기술한 사람이 기원전 로마인인 Aulus Cornelius Celsus라는 사람이라고 한다.
2가지 방법을 소개를 했는데...

좌측 그림을 보면 음경밑둥의 피부를 둥글게 잘라 귀두표피를 접히도록 잡아당겨 고정시킨다고 한다.

또는 우측그림처럼 음경의 위쪽을 뿌리까지 칼로 짼 다음에 피부를 잡아당겨 귀두앞으로 고정시킨다고 한다.


이후 1800년대에 여러 사람들이 이런 방법으로 시도를 해봤으나 고정이 되지 않고 피부가 다시 잡아당겨지는 문제점이 있었다고 한다.

그뒤 갈레누스(Galenus)를 이어 여러 의사들이 시도를 해보았다.

최근 30년동안에 많은 포경수술 반대론자들이 생겼으며, 포경수술반대단체등도 생겨났다.
현대적인 포피복원술은 1963년에 Penn에 의해서 시도되었는데, 포경수술을 반대하는 정신적인 이유때문으로 시도되었으며, 1981년에는 Mohl이라는 사람이 포경수술을 반대하는 정신적인 이유를 가진 8명에게 시도하였으며 모두 호모였다고 한다.
이전에는 호모가 대부분이었지만 현재는 일반적인 사람들에게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였다.

현재의 포피복원의 방법은 2가지로 피부를 인위적으로 늘리는 방법과 수술을 하는 방법이 있다.

자기가 인위적으로 피부를 늘리는 방법으로는 Bigelow가 쓴 책에 잘 나와있는데,
원문을 보자....(모두다 관심을 가지고 있을 꺼라 믿고 정확하게 원문을 한번 공개한다.)

The easiest way to start with is to pull the residual foreskin or the skin of the penile shaft over the glans as far as possible. The skin is fixed in this position by one or two tape straps that run from one side of the stretched penile skin over the tip of the glans to the other side of the shaft. If there is enough foreskin to cover the whole glans it is also possible to apply a tape ring around the distal skin of the new prepuce that makes it impossible to retract. The tape is either changed daily or in most cases left until it gets off the skin. In these simple methods simple pressure from the glans will start stretching the skin.

After sufficient skin has been obtained some kind of extension device can be attached to it to get more tension on the tissue. A simple weight might be fixed to the tape stretching by gravity but only works when the patient is in a standing position. Alternatively a stretched elastic strap is attached to the back of a garter belt under the knee or at the waist to perform permanent tension. Finally rubber cones in graduating sizes can be worn within the foreskin which is held in position by a tape ring.

즉 음경피부가 귀두끝가지 오도록 최대한 잡아당기고 테이프로 고정하는 것을 반복해서 하여야 하며 기구를 사용하여 압력을 줄수도 있다고 한다.

근데 문제는 음경피부가 얼마나 남아있는지, 얼마나 강하게 잡아당기는지, 포피길이를 얼마나 원하는지에 따라 수년이상이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피부트러블도 생길 수 있으므로 위생상태를 깨끗하게 해야 한다고 한다.

현대적인 수술방법은 1963년에 Penn이 Celsus가 첫번째로언급한 방법을 이용하여 피부를 잡아당긴뒤, 모자라는 피부는 피부이식을 하였다고 한다.

1990년에 Goodwin은 음낭에 음경을 심는 방법으로 포피복원술을 하였으며 그외 몇몇 사람이 시술을 하였다.근데 모두 한명씩만 시술하였으며, 환자가 만족하였는지는 전혀 알길이없다. Bigelow라는 사람이 Greer와 Goodwin에서 시술받은 몇몇사람을 확인하였는데 어떤 사람은 만족하였으며, 어떤 사람은 전혀 만족하지 않고 다시 포경수술을 재시행받았다고 한다.

수술은 피부에 상처가 크게 생기며 피부감각도 다른 피부이므로 감각이 전혀 틀리고 하기 때문에 별 추천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

* 혹시 위의 포피복원을 정말로 원하는 사람들의 경우엔 포경수술반대론의 중심인 www.pop119.com에 들어가서 거기 글을 한번 자세히 보기 원한다. 근데 개인적으로는 링크를 한 사이트를 좀 정리를 하면 좋겠다. 절반은 링크가 깨져 있다. 개인적으로는 비추이다.

* 이 글의 대부분은 Dirk S et al. Uncircumcision: A historical review of preputial restoration. plastic & reconstrictive surgery. 1998;101:1990-1998에서 참고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포경좋은점이 많아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포경수술을 늦게한 편이데요. 하는게 좋습니다. 따사람들은 어 떨지 모르겠지만 위생이딴건 개인적인 위생에 따라 다를 뿐이고, 성생활도 모두 개인 능력에따라 달라지지 포경하곤 무관한듯. 제가 포경수술을 하게된건 단지 표피와 귀두사이에 털이 끼어서 발기하면 털이 뽑힐때가 있어서 하게 됬습니다. 포경하지 않으면 팬티를 입지 않는한 남자들은 발기하다 생털이 빠질때 무자게 짜증남, 사무실에서 바지에 손넣고 정리 하기도 그렇고 암튼 힘듬

    2008.08.31 14:14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까지던디

    2008.08.31 16:14 신고
  4. 난 안했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전혀 불편한게 없다...어느날부터 포경한 것처럼 됐다...물론 불편한 사람들 포경하는건 당연하겠지만 모두 포경해야 된다는 논리는 잘못됐다고 본다...하는게 낫냐 아니냐가 아니라 누가 해야되고 누군 안해도 되는가를 명확히 해서 피해보는 사람 없도록 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2008.08.31 17:00 신고
  5. Favicon of http://blog.daum.net/ccilt BlogIcon txdiversit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s is really informative news. Recently bio technology becomes more and more famous while the famousity of original sciology is going opositly. I'm sure whether its booming famousity of not. I become recently happy to read the knowledge of bio information including this article. I recomend that in order to develope bio medical technology, it shold be discuss in widely open type between experts and general people.

    2008.08.31 17:27 신고
  6. 맑은하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변의 사람들을 보니까 어릴 때 안한 사람들의 생식기 길이가 더 길더군요. 물론 사람들 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물어보니 대부분 그런 것 같은 결론이 나오더라구요. 어릴 적에 수술한 사람이 자신있게 말하기를 너무 당겨져 있어서 자라지 않는다고 하던데 맞는 말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그냥 자연스럽게 한 것처럼 되어버렸습니다. 평상시엔 반쯤 보이고 발기를 하면 완전히 드러나는 경우지요. 불편하거나 위생적이지 않다라는 느낌은 전혀 없습니다. 어디 못 씻을 형편도 아니구요^^ 제 생각에도 하지않고 사는 편이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2008.08.31 23:43 신고
  7. prozac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수술한 성기는 흉터가 있고 징그럽더군요.
    님은 흉터있는 얼굴이 보기좋습니까? 난 흉터없는 얼굴이 좋던데...
    포경수술이 그렇게 좋다면 다른 나라는 왜 안하죠?

    2008.08.31 23:57 신고
  8. prozac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이 이렇게 포경수술 옹호하려고 힘써도 세계 절대다수 의학계에서는 인정안해줍니다.
    국내나 미국내 포경수술 열혈 옹호자들정도나 먹히지 유럽 및 일본 등 다른
    의학 선진국에서는 그저 웃고 넘길정도로 심각하게 생각조차 안하지요.

    2008.09.01 00:00 신고
  9. mmos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돈벌이에 양심을 판 한국의 의사들이 문제죠.... 포경수술은 안하는게 좋습니다.. 요즘은 미국도 포경수술 안 한다고 합니다.. 전 세계에서 포경수술하는 나라는 유대인과 한국인 밖에 없다고 하더군요..

    2008.09.01 00:11 신고
  10. cocomomo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아직두 포경수술을..... 유대인과 한국인만 포경수술한다던데....쯧..... 공부좀.. 글구 한국의사들 말은 믿지 마세요... 돈중독된 사기꾼들 많아요..

    2008.09.01 00:17 신고
  11. 그런가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쪽은 본인의 의지하에 했기 때문에 만족도 하고 그런거죠. 의지와 관련 없이 신생아때나 어릴때 끌려가서 당한 사람들은 그쪽과 입장이 다르거든요. 저도 포경수술 전의 제 성기가 어떻게 생겼었는지 알고라도 싶네요.

    2008.09.01 00:39 신고
  12. 포경수술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경수술에 대한 부작용 때문에 힘들어 하는 사람들도 있다는건 선생님도 잘 아실겁니다. 포경수술의 부작용 때문에 힘들어 하는 사람들은 이런글을 볼때면 민감하죠. 그래서 감성적인 안좋은 댓글을 달기도 하고 그러는 거겠죠. 이왕 글 써주시는거 포경수술에 대한 오해와 비뇨기과 의사에 대한 오해와 여러 문제점을 풀어 나가려고 노력해 주시면 좋겠네요.

    2008.09.01 00:43 신고
  13.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30대 후반에 와서야 알았습니다. 제 고추가 더 커야 하는데.. 포경수술이 말썽이 되었다는 것을요.
    표피가 너무 짧아서. (수술을 그렇게 했더군요)
    남아 있는 표피의 길이가 음경의 길이가 되어 버렸답니다.
    더긴 음경이 짧은 표피속에 있더군요.. 그래서 음경의 아래수분은 휘어져 있고 귀두부분과
    배를 연결하는 표피는 발기시 당겨져버린 상태가 되더군요..
    윗글을 읽으니 더 공감이 가네요..

    음경이 길어지면 자연스레.. 포경이 되는형태가 제일 좋다고 생각 합니다.

    2008.09.01 01:51 신고
  14. 결국엔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경수술 여부는 본인이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포경수술이 이로운 점만 가지고 있다고 해도 본인이 싫으면 안하는거죠.
    평양감사도 자기 싫으면 그만이라는 속담도 있지 않습니까.
    그런 의미에서 갓난아이나 초/중/고 학생들이 부모손에 이끌려서 포경수술을 받는 거에 대하여
    저는 매우 부정적인 입장이고, 선택이 아닌 꼭 해야한다는 강박관념을 부모들에게 심어준 사회인식
    에 대하여도 불만이 많습니다. 자신의 선택권을 박탈받은 것 자체만으로도 피해자입니다.
    급박을 요하는 수술이 아닌 이상 본인의 판단과 선택을 존중해야 합니다.

    권위의 시대는 지났습니다. 전문가가 '이게 좋으니까 이렇게 해라' 라고 외쳐도 사람들은
    더 이상 전문가의 말을 그대로 믿고 따르지 않습니다. 사람들 각자 나름대로 판단하고 행동합니다.
    이제 전문가들은 높은 자리에서 내려와서 명령대신에 사람들의 판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여러 근거나 자료를을 객관적이고 중립적 자세에서 제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전문가는 포경수술에 긍정적인 결과와 부정적인 결과를 보여주는
    논문들을 골고루 보여줘야 하며(물론 논문의 신빙성 여부나 개인적 의견을 함께 제시하여도
    나쁘진 않다고 봅니다.) 포경수술도 수술이니 만큼 수술 부작용의 위험을 무시할 수 없기에
    수술 부작용의 빈도와 어떤 피해사례가 있는지도 구체적으로 보여줘야 사람들 판단에 이 블로그가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어느 한쪽만으로 치우친다면 오히려 반감을 살수도 있으며
    뜻하지 않은 오해를 일으킬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솔직히 롬멜님의 글이 아쉬움이
    없다고 하기엔 부족하다는 것이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이것이 전문가의 개인적인 소신을 깨라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사람에 따라서
    포경수술 꼭해야 한다. 절대 하면 안된다라는 극단적인 생각도 있고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안하는게 낫다는 의견, 꼭 필요한 경우는 물론 해야되고 그렇지 않더라고 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
    어릴때 하는게 낫다는 의견, 성인이 되어서 본인이 판단하여 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 등등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겠지요...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접근할 수 있는 이런 블로그에서는
    앞서 언급한 객관적 판단사항을 먼저 제시하고 개인적 의견을 피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이상 두서없는 글을 끝까지 읽어 주셨다면 무지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
    기대하겠습니다.


    2008.09.01 03:06 신고
  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쳤냐?유태인도 아닌데 포경수술을 하게?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딱 잘라 말하더군요.

    2008.09.01 03:32 신고
  16. 꼭 보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 올리신분 구성애씨의 강의를 들어봐야 겠군요.
    강연에서 구성애씨는 나자신이 너무몰랐다. 아들에게 포경수술 시킨것을 너무후회한다.
    포경수술은 한국이 세계 1위다. 북한은 포경수술이란 말도 모른다. 일본,영국,유럽등등 포경수술이 1% 도 안된다. 미국의 경우 60% 되는데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정력,여자에게 위험, 남자에게 안좋음 등등 이런 스짤떼기 없는 얘기는 전부 가짜인걸로 판명이 났다. 등등. 고로 포경수술은 안좋은 것이다. 구성애씨의 포경수술 관련 강의를 보도록. 우리가 얼마나 무식한 짓을 했는지. 우리나라 의사들이 얼마나 괴씸한 무식쟁이인지를.

    2008.09.01 05:51 신고
  17. 김삿갓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릴 때부터 자연적으로 귀두 끝이 드러나던데요. 포경수술한 것 비슷했고, 그게 얼마나 창피했던지... 포경수술안한 곧휴가 참 부러웠더랬습니다. 끝이 뾰족한 게 여간 이쁜 게 아니더라고요.

    2009.08.19 17:57 신고
    •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수정/삭제

      근데...성인이 되면서 끝이 뾰족하게 계속 유지되면..그것도. 좀 창피하죠...^.^

      2009.08.20 12:34 신고
  18. 처뤼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경수술이란 게 멀쩡한 생살을 도려내는 것인데, 좋을 점이 하나도 없을 것이라 생각됨. 이거 뭐 일단 하게 되면 영원히 복구도 불가능하니. 들어가는 수술비와 잘려나가는 피부, 성교시 감도저하 등등을 고려해볼 때 수술함으로서 얻는 위생의 효과는 미미하다고 봄. 한마디로 득보다 실이 훨씬 큰 수술을 한 게 너무나 후회된다.

    2010.01.27 22:57 신고
  19. 면허돌팔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경수술의 장점? 자기들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헛소리에 불과하다. 전세계에서 이슬람, 유대인, 미국, 미국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필리핀, 남한 정도만이 포경을 할 뿐 그 외에는 거의 하지 않는다. 나머지 국가 사람들은 위생이 안 되어 있는 건가? 중국의 경우 씻지 않기로 유명한데 포경 안해서 문제되었다는 얘긴 들어본 적도 없다.
    백번 양보해서 굳이 포경수술을 한다 하더라도 성기 성장이 끝난 21세 무렵이 지난 후 권해야지(사실 이 나이 되어 성장이 끝나면 아주 특별한 경우가 아닌 한 수술 안 해도 무방한 상태가 된다.) 그 이전엔 한창 성장하는 시기인데 무조건 포피를 잘라버리면 당연히 성기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그런데도 의사들은 이런 걸 아는지 모르는지 신생아조차도 수술하는 무식을 드러냈다.
    한창 성장기에 앞뒤 안 재고 무조건 잘라냄으로써 남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저질렀다. 수술로 인해 포피가 여유가 없어져 성장에 제한을 받아 원래 크기만큼 커지지 못하고 귀두 또한 뒤로 당겨져 귀두가 두꺼워져 있지 못하게 된다.

    2012.02.02 12:08 신고
  20. BlogIcon jajqiejf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안하고 버티다가 불편해서 하시는 분들 많을겁니다.
    사실상 성감 그런 거 차이 없고요
    위생상 좋은 건 인정해야 합니다.
    나중에 개고생하시고 성인되서 창피하게 꾸역꾸역 가서 하실 바에는 차라리 당장이라도 하시는 게 좋다고 봅니다.

    2015.12.26 08:08 신고
  21. ㄱㄴㄷ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어릴때 그냥 쭉당겨서 싹둑자르고 꼬메는 포경수술한사람들은 무조건 풀발 7~9입니다 이런사람들은 포피가 길어야 1cm인데(어릴때 귀두를 드러내려면 존나 짤라야되서)이게 9cm도 용한게 포피 존나 늘어나고 포피 안에있는살도 찢어질듯 늘어나야 9~10cm 됩니다 그와중에 피부는 움직일수도 없을만큼 개 팽팽하고 포피가 조금이라도 길게 남은쪽이 더 성장해서 포피가 더 깊게 잘려나간쪽으로 휩니다 중간에는 칼자국이 둥글게 있고 음낭피부 끌어오는건 기본이구요 그래도 말아서 안쪽에 꿰메놓는다든지 수술이 좀 정상적일경우는 어느정도 성장할수 있습니다 그니까 포피 여유를 왠만큼 남겨놓은 경우요 하지만 쭉싹둑 포피 1cm는 위 이야기를 피할수 없습니다 수십년간 꽤 많은수의 남성들이 싹둑싹둑 미리미리 반 고자가 되었기때문에 미래 대한민국은 아버지가 외국인인경우가 급증할걸로 예상됩니다

    2016.11.22 00:44 신고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8)
두빵의 생각 (357)
두빵이란? (0)

DNS server, DNS servic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