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 커피를 먹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의 생활에 있어서도 커피는 더이상 떼놓을 수 없는 부분이 되었다.
이전에는 커피믹스나 다방커피를 자주 먹었지만, 언제부터인가 갑자기 생긴 스타벅스, 커피빈등에서 파는 커피가 입맛에 맞게 되었다. 이전에 즐겨 먹던 모지역의 글로리아진스는 왜 없어졌는지..궁금하기만 하다. 그 커피도 참 맛있었는데 말이다.
(출처 : 오마이뉴스)

각설하고...간혹 환자들이 긴장할때 커피를 먹으면서 소변이 자주 마렵다고 한다. 또한 방광이 예민하여 약을 투여하는 경우 별로 효과가 없다고 할때 물어보면 커피를 자주 먹는 경우가 있다. 이런경우 커피를 중지하면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세가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커피의 효능이야....다들 잘 알겠지만, 각성효과가 있어 긴장시 혹은 잠이 올때 우리몸의 대사를 더 활발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근데 의외로 방광에 대한 기능은 잘 모르는 것 같다. 위의 커피의 효능은 주로 카페인때문에 일어난다.





(참고문헌 4에 나온 여러가지 음식의 카페인 농도)


기본적으로는 신장에서 이뇨작용을 하기 때문에 소변을 많이 만들어낸다. 그래서 소변을 자주 가기도 한다. 이에 더하여 덧붙이고 싶은 말은 방광을 더 민감하게 한다는 것이다.

모든 근육은 칼슘의 농도가 증가하면 수축하게 된다. 똑같이 방광의근육도 칼슘의 농도가 높아지면 방광수축력이 높아지는데, 동물실험에서 실험한결과를 보면 카페인으로 처리한 동물의 방광근육의 칼슘농도가 높아졌으며(참고문헌 1), 사람 역시 카페인을 복용하면 방광내압을 측정할 수 있는 요역동학검사에서 방광의 수축으로 인해서 방광내압이 증가된다고 한다(참고문헌 2).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세가 방광이 불안정해서 그럴 수 있는데, 방광의 불안정성을 측정한 결과 하루 100mg이하의 카페인을 먹은 환자의 경우 보다 100-400mg, 또는 400mg이상의 카페인을 복용한 환자들의 경우 방광의 불안정성이 1.5배, 2.4배 이상 증가하여 이에 대해서 주의를 하여야 한다고 한다. (참고문헌 3)

그럼 카페인을 줄이면 방광의 안정에 도움이 될까?
최근에 200-300mg의 카페인을 복용하는 사람들을 두군으로 나누고 이들의 조건을 똑같게 만들면서 치료를 하면서 한쪽은 카페인을 계속 복용하였고, 다른 한쪽은 100mg 이하로 카페인을 줄여보았더니, 카페인을 줄인 군에서는 61%나 방광이 안정되었는데, 카페인을 계속 복용한 군에서는 12%정도밖에 좋아지지 않았다고 한다.(참고문헌 4)

자....그럼....소변이 자주 마려운 분들은 한번 커피 (카페인이 많이 든 음식은 다 그렇다. 즉 차와 콜라등도...)를 중지는 못하더라도 줄여보자....

호전이 되었나요?


참고문헌

1. Lee JG, Wein AJ, Levin RM. The effect of caffeine on the contractile response of the rabbit urinary bladder to field stimulation. Gen Pharmacol 1993;24:1007–11.
2. Creighton SM, Stanton SL. Caffeine: Does it affect your bladder? Br J Urol 1990;66:613– 4.
3. Arya LA, Myers DL, Jackson ND. Dietary caffeine intake and the risk for detrusor instability: a case-control study.
Obstet Gynecol. 2000;96:85-9.
4. Bryant CM, Dowell CJ, Fairbrother G. Caffeine reduction education to improve urinary symptoms. Br J Nurs 2002;11:56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일단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페인이 들어있는 음료수는 당연히 오줌보를 터지게 하죠. 그래서 영화관에서 콜라도 안마십니다. 이건 몇십년전부터 나온 상식인데 이렇게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니 놀랍네요. 여기저기 건강상식이 넘쳐나고 있는데 반해서 정작 국민들은 기본도 모르다니 충격적이군요.

    2008.03.26 00:17 신고
  3. matthew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와 비슷한 분이 의외로 많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저도 소변을 자주 보는 편이라 여간 불편한게 아닌데, 한번은 영화관에 갔다가 처음 오프닝부터
    소변이 너무 마려워서 영화에 집중도 하지 못하고 중간에 화장실을 다녀오는 불상사도 있었는데..
    저뿐만이 아닌거 같네요 ㅠ.ㅠ 그런데 전 커피는 자주 마시지는 않는데 소변이 마려운 이유는 이거 병인가요?

    2008.03.26 00:20 신고
  4. 커피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가 백해무익인거 같습니다. 근데 커피가 팔린다는 기사가 많이 나오고

    광고 카피에 분위기에 젖어 마시는 거보면 뭐라고 할까나 좀 낭만적으로

    보이죠... 그래서 군중심리로 따라하게 되는 거라고 봅니다...

    커피만이 낭만이 있는 건 아니거든요... 이미지가 달라 최면효과도 있다고

    봅니다. 다른 몸에 좋은 걸 먹을때 그런 이미지가 있으면 그걸 즐기게 될걸요

    그냥 한번 생각해본 겁니다... 아무튼 인스턴트 커피는 현재 엄청나게 팔린다고

    들었습니다...

    2008.03.26 00:23 신고
  5. 나난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민성방광 환자인데요.. <- 이런 사람에게는 다양한 요인들이 방광을 더 자극하게 만드는데 그중 한가지가 카페인이 든 음식을 먹었을때 입니다.
    커피,녹차, 초코렛 또. 탄산음료도 그렇구요. 날씨가 춥거나 물소리만 들어도 화장실이 가고 싶기도 하죠. 방광에 근본적인 문제가 없는경우라면 일정한 시간을 지켜서 화장실을 가는게 좋습니다 첨엔 2시간 그담엔 3시간 마다 방광에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조금 보는데도 자꾸 자주 가는 버릇을 하면 방광이 그렇게 습관이 들거든요. 그리고 물을 마실때도 너무 급하게 많은 양을 먹는것보다 조금씩 나눠 먹는게 좋다고 합니다. 하지만 나아지기는 하나 완치는 어렵다고 합니다..ㅜㅜ
    저도 방광내시경빼고 시도를 해봤는데.. 우선 화장실 가고 싶으면 못참고 가버리니까요. 아님 다른문제가 있는지.. 참 불편하거든요,,

    2008.03.26 00:24 신고
  6. 떠돌이새  수정/삭제  댓글쓰기

    훼밀리 닥터께서 당뇨(수치가 7부터라는데 저는 6.9까지 가 본적 있습니다)
    직전이라고 조심하라는 통고를 받았는데...
    제 경우 특히 밤에 자다가 자주(2번 정도) 소변을 봅니다.
    전에는 일어날 때 까지 그냥 내쳐 잤는데 그렇습니다.
    혹자는 그게 당뇨에서 오는 증상이라고도 하던데...커피는 하루 2잔
    (라지 사이즈로 하루도 빠지지 않고)마시는데 어떤 게 원인인지 아니면
    둘 다 문제가 있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꼭 알려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2008.03.26 00:39 신고
  7. mywish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커피 많이 마시면 화장실 자주갑니다
    저도 내일부턴 좀 줄여야 겠네요

    2008.03.26 00:53 신고
  8. 노고지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장기간 캐나다 출장 중인데 여기선 커피를 물처럼 많이 마시고 있습니다.
    출장 와서 바로 얼마 후부터 소변이 자주... 거의 1시간 조금 넘어 한번씩 소변을 봐야 할만큼 횟수가 잦아 졌는데, 이유가 뭘까 궁금하던 차였습니다.
    예전 군에 있을 때 신경섬 전립선염이 있었다가 완치된 걸로 알았는데, 그게 다시 도졌나 싶기도 하고, 당뇨가 있어 그런가 싶기도 하고, 별의 별 생각만 하던 차에...
    오늘부터 바로 커피를 줄여봐야겠네요.
    효능이 있으면 다시 찾아와 감사의 글 달겠습니다. ^^

    2008.03.26 00:59 신고
  9. Favicon of http://www.hannal.net BlogIcon 한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물도 많이 마시고 커피도 많이 마셨었습니다. 그리고 화장실도 자주 가는 편이었는데 물을 많이 마셔서 그러겠거니 했는데, 최근에 커피를 확 줄인 뒤로 화장실을 덜 가게 되더군요. 커피 안마시는 주말엔 화장실 잘 안가고, 커피 마시던 평일엔 자주 화장실 가서 어느 정도 예상은 했는데, 저런 이유가 있었군요.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꾸벅.

    2008.03.26 01:40 신고
  10. gg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에 물이 95% 차지 하니 하루동안 많이 마시면 소변을 자주 누는게 정상입니다. 저는 녹차를 하루에 4잔(머그잔) 이상 마시는데 화장실 자주 갑니다. 물을 많이 섭취하고 수분을 빼주는것도 건강에 도움을 주죠. 커피의 경우 원두커피(무설탕 아메리카노) 많이 마시더라도 괜찮은데 요즘 즉석커피들은 설탕물 수준에 가까워서 많이 마실경우 해롭습니다.

    2008.03.26 02:09 신고
  11. 뮤직보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가 이뇨작용을 촉진하는거 맞구요...
    제가 알기론 커피가 요실금도 유발할수 있다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특히 여성분들이 요금실이 많은데...ㅜㅜ
    요즘은 젊은여성에게도 많다죠? ㅜㅜ

    그래서 커피 넘 많이 드시지 마세요..
    어떤 식품이건 많은건 않좋습니다..
    설령, 인상, 산삼할아버지라두...

    2008.03.26 02:31 신고
  12. 지석이할아버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커피를 두세잔 마시는편인데요 소변을 자주보는편입니다 트히나 밤에 두세번 가는편입니다 그런데 소변양이 시원치 않아요 제나이 70인데요 혹시 나이하고도 관련이 있는지요

    2008.03.26 03:46 신고
  13. 지석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 많이 마시면 소변을 자주본다..
    씨팔 연구진이 아닌 나도 그런말은 하겠다..

    2008.03.26 04:59 신고
  14. 미스터(커피)빈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 나라마다 음식들이 다르듯이, 마시는 음료도 달라야하는데.. 원래 커피는 느끼~한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유럽인들에게 딱인데.. (커피빈의 원산지는 아프리카이지만.) 짜장면 먹은 후에도 커피마시고, 김밥먹고도 커피 마시는 한국인들의 위장대장은 편할래나.. 일본도 도시들마다 우동라멘집 옆에 커피집 있고 그런거 솔직히 좀 혼란스럽게 보이던데.. 뭐, 어차피 문화적으로 카오스(혼란)의 시대로 접어들은지 오래됐지만.. 쩝... 1980년대에 서세원이 tv코메디프로에서, "서양인들은 스테이크먹고 커피마시는거 당연하지만, 한국 여학생들 떡볶이 먹고 고추가루 이빨사이에 끼인채로 또 무슨 커피를 마시냐.."라고 말했었는데..ㅋㅋ 이젠 스타벅스에 홀리스커피 커피빈..... 점점 더 정신없어져간다는..ㅋㅋㅋ

    2008.03.26 05:12 신고
  15. 전립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립선이 좋지 못하면 커피를 마시지 않아도 소변이 자주 마렵고 특히 자다가 깨어서 화장실에 가는 경우가 자주 (1차례 이상) 생기게 됩니다. 이런 사람들은 저녁이면 수분섭취를 스스로 줄이는 방법을 택하게 되지요. 어쨌든 이런 사람들이 특히 피해야 할 것은 알콜음료, 즉 술 종류와 이뇨제(소변이 잘 나오게 만드는 성분)가 든 커피같은 음료입니다. 화장실에 자주 가는 사람이라면 술은 거의 완전히 끊는 것이 좋고 커피는 삼가하는 것(마셔야 한다면 하루에 2잔 이내)이 좋을 것입니다. 참고로 저는 의사가 아닙니다. 그래도 불행히도? 이런 것을 어중간하게? 알게 되었답니다. ^^:

    2008.03.26 07:21 신고
  16. 전립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전립선이 좋지 못한 경우 일반적으로 선전되고 있는 많은 치료제 및 의술에도 불구하고 쉽게 치료가 되지 않는 질병이라는 것을 아셔야... 의사선생님 말로는 감기에 잘 걸리는 사람이 계속 감기에 걸리는 것과 유사하다는... 그러고 보면 나도 다른 사람보다 감기에도 더 잘 걸리는데.... 이런!

    2008.03.26 07:23 신고
  17. 이숙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다이어트를 겸해서 하루에 물을 1리터 이상을 먹으려는데,,그냥 냉수는 먹기가 싫어서 일부러 원두커피를 아주 연하게 타서 먹고 있거든요??? 물 대신으로 1리터를 먹으면 안좋을까요? 진하게 먹는건 아니고,, 그냥 물먹듯이 연하게 타서 먹고 있는데,,, 확실히 물 대용으로 먹으니까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죠...

    2008.03.26 14:46 신고
  18. 휘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화장실을 엄청 많이 가는 편입니다. 오죽하면 자리 너무 많이 비운다고 회사에서 지적받을 정도 ㅠㅠ
    물도 많이 마시는 편이라 물을 줄여보면 어떨까 했지만, 목도 마르고 도저히 안되겠더라구요.
    회사 다니면서 커피를 많이 마시기 시작했는데.. 다이어트 콜라도 달고 살고..
    역시 그 때문일까요. 내일부턴 커피를 안 마셔야하나 ㅠㅠ
    아침이랑 오후 늦게 마시는 커피 한 잔은 정말 정말 너무 사랑하는 건데 흑.

    2008.03.26 16:52 신고
  19. 전립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물도 많이 마시지 않는 편이데 화장실을 자주가는편이네요.
    그래서 언제부턴가 생활패턴이 깨지고 미치겠네요.
    아무튼 잘보고 갑니다.

    2008.07.06 21:23 신고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snowrose BlogIcon snowrose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들리어 도움 말씀 많이 읽고 갑니다.오늘 올려주신 글은 저와 관계가 많은 부분이어서 문의합니다.방광염이 발병한지 10년이 넘었습니다. 1년에 한두번씩 방광염을 치릅니다. 병원에 가고 약먹고 한동안 고생하고 낫고 늘 반복이었는데.. 그래도 낫고나면 괜챦아졌는데 금년 초에 방광염 앓고난 뒤엔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상이 없어지질 않아서 방광에서 소변이 조금만 고여도 견디어내질 못하는 것 같아요 늘 소변이 마려운 증상에 화장실가면 찔끔하고 자다가도 소변 때문에 몇 번씩 깨기 일쑤고.. 다른 방광염 증세가 없어도 소변 문제 때문에... 커피는 하루 두잔 아침과 점심 먹고 사무실에서 마십니다.오후에 마시면 불면증 때문에 반드시 두 잔 이상은 마시지 않고 쉬는 날 집에 있을 땐 마시지 않지요.녹차는 가끔 한 두잔 정도 마시구요. 사무실에서도 수시로 화장실 들락거리니 주위 사람들 보기도 챙피한데 어떻게해야 하는지요?..
    좋은 답변 부탁드립니다.

    2008.07.23 10:37 신고
  21. 이런게있었구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걱정중인데, 3시간에걸쳐 중요한 시험을 봐야하는데
    화장실은 시험 포기를 의미합니다, 절대 화장실에 갈수없거든요
    가뜩이나 긴장하면 화장실이 더 생각나는데, 아침에 물 많이 마시고 과연 3시간을 참을 수 있을까..

    물을 안마시면 웬지 피곤하고 머리가 잘 돌아가지 않을것같아서 여러모로 고민입니다

    남들 시험준비할때 저는 그걸 고민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라도 소변참는 연습을해서 방광을 늘어나게 할까요? 농담입니다..ㅋ

    좋은 아이디어 부탁드립니다 ^.~

    2008.08.03 01:31 신고

BLOG main imag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노원역 어비뇨기과 의원 원장. 공부하면서 올리는 개인적인 블로그입니다.
by 두빵
qrcode
QRooQRoo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7)
두빵의 생각 (356)
두빵이란? (0)

DNS server, DNS service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두빵'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두빵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두빵'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