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7. 4. 01:49

최근 우리나라에서 에너지소비도 줄이고, 자동차에 대한 의존도도 줄이면서 운동효과 및 친환경의 일환으로 자전거타기가 유행인 것 같다.

이전에도 한번 언급했지만, 자전거타기가 비뇨기과에서 볼때 약간씩 타는 것은 괜찮지만 오래 상당한 시간동안 타는 것은 약간 글쎄.....라는 입장이고, 우리나라 환경에서 아직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입장이 되지 않아 좀 이른감이 있긴 하지만, 대표적인 유산소운동으로서 우리몸에 또 다른 이득을 줄 수 있는 자전거타기에 대해 비뇨기과적인 문제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보았다.

이전에도 언급했지만, 자전거를 오래 타다 보면 가장 흔히 생길 수 잇는 부작용중의 하나는 음부신경압박증후군(pudendal nerve entrapment syndrome)이 있다. 즉 자전거안장이 우리몸의 회음부를 오랫동안 누르게 되면서 회음부 신경이나 혈관에 영향을 주게 된다는 것이다.

그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당연히 누르는 것을 좀 완하시켜 주면 되겠다.
방법으로는 타는 습관을 바꿔주던가 아니면 자전거 안장을 좀 더 편안한 것으로 바꾸는 것이다.


우선 자전거안장을 좀 더 편안한 것으로 바꾸는 것은 일부 사람들이 더 잘 알고 있다. 소위 '자전거안장'이라는 것인데, 보면 안장가운데에 구멍이 뚤려 있거나, 흠이 파여져 있고, 좀 더 비싼 것은 안장의 앞쪽이 약간 구부러져 있는 것이다. 또한 안장자체를 더욱더 푹신푹신하게 하여 회음부 압박정도를 낮추는 것이 추가되어 있는 경우가 있다.
물론 체충이 좀 나간다면 중력의 영향으로 당연히 자전거 탈때 회음부 압박정도가 크므로 체중을 줄이는 것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도로 푹신하고 가운데가 갈라져 있으면 아마 좀 편안하지 않을까 한다.
출처 : 위키피디아)


또한 회음부 압박정도를 줄이기 위해 자전거 페달과 안장과의 높이가 적당한 것이 좋다. 가장 좋은 높이는 자전거안장을 타면서 자전거페달에 발을 올려놓고 페달을 가장 아래로 했을때 다리가 완전히 펴지지 않고 약간 굽혀지는 정도로 해서 체중이 모두 안장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일부 다리로 분산되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음부 충격이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약간 누워서 타는 방법이 있긴 한데....글쎄...
좀 불안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출처 : 위키피디아)


두번째로는 타는 습관을 바꾸는 것이다.
우선 산악자전거는 그만큼 회음부에 충격이 가기 때문에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겠다. 같은 이치로 울퉁불퉁한 길을 다니는 것도 그대로 안장을 통해 회음부에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에 좋지 않겠다.
너무 오래 타는 것도 좋지 않다. 자전거를 타긴 타는 데 쉬엄쉬엄 타는 것이 더 좋으며, 계속 타야 된다면 글쎄.....앉지 말고 서서 자전거를 타는 것이 좋지 않을까......


혹시 소심한 맘에 오해할 수 있어 다시 한번 말하지만,
자전거타기가 반드시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적절히 그리고 안전하게 타면 굉장히 좋은 운동이다. 물론 적절하게 타는 시간이 따로 정의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연구에서 보면 하루 30분정도라는 이야기도 있다.
오래 타는 것은 그만큼 비뇨기과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위와 같은 방법으로 그런 문제를 좀 더 피해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이전포스팅>
2008/11/20 - 기름값 아낄려고 타는 자전거, 비뇨기과 문제는?


참고 : Leibovitch I, Mor Y. The vicious cycling: bicycling related urogenital disorders. Eur Urol 2005r;47:277-86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hunter 2009.07.04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에는 과연 어느 정도의 반응이 올까요? ^^

    아래쪽에 있는 자전거는 리컴번트라고 부르는데, 말씀하신대로 회음부에 대한 부담은 덜한 반면 낮아지는 지상고등으로 위험하다고도 하고, 다른 자전거에 비해 무겁고 크다는 점등으로 인해 국내에서는 많이 보기는 어렵습니다 ^^ 비싸기도 하고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7.04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반응이 있는 것이 더 좋겠죠? ^.^

      리컴번트에 대한 언급 감사합니다.

      뭐 꼭 인기를 얻고자 하는 것은 아니라서....그렇지만 사람맘은 좀 다르겠죠...^.^

  2. 낭만곰탱 2009.07.05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리컴벤트는 태생(?)이 리컴벤트인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자전거를 자신에 맞게 개조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리컴벤트 자체는 좀더 낮는 차체를 가지고 있더라구요.
    저도 어떤 썩을 놈들이 훔쳐가기 전에는 자전거 많이 탔었는데....동호회 사람들의 경우는 자전거 타는 중간중간 휴식을 취하거나 엉덩이를 들어주는 자세를 종종 취할 것을 권해 주더군요.

  3. Favicon of http://liverkorea.tistory.com BlogIcon 윤구현 2009.07.06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취미로 자전거를 좀 타는데....
    이게 자전거 쪽에서는 대박 떡밥입니다...
    특히 비뇨기과 선생님이 글을 쓰시면... 지난번 마바리 선생님 헬스클럽 글 만큼 파란을 일으킬 수도 있어요... ^^*

    자전거 안장은 좌골로 앉는 것인데 엉덩이를 조금 앞으로 당기면 회음부가 더 많이 눌립니다.
    http://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13 이 기사가 좋네요...
    안장은 푹신한 것이 오히려 회음부 압박이 심합니다. 좌골로 지탱을 해도 푹신하면 회음부쪽으로 더 압박이 오겠죠?
    장애물이 있을 때 엉덩이를 살짝 들어주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 가장 좋은 서스펜션은 무릎과 팔꿈치이죠.
    산악자전거로 내리막을 내려올 때는 엉덩이를 안장에 붙이고 있을 일이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사이클보다 회음부 혈액순환에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산악자전거에서 진정한 회음부 압박은 오르막을 올라갈 때입니다. 상체를 앞으로 당겨야하고 팔에 거의 체중이 실리지 않기 때문에 압박이 꽤 심합니다.
    대신 사이클은 상체에 많은 체중이 실리는 장점이 있죠.
    말씀하신 것처럼 안장을 높이는 것도 회음부 압박을 줄이는 좋은 방법입니다. 발, 엉덩이, 손에 고르게 체중이 분산되어야 하죠...
    리컴번트는 '빠'들이 꽤 있습니다. 더 위험해 보인다... 는 말도 공격당하기 쉬워요... ^^* 다만 자동차 운전자들이 잘 못 볼 수 있는 단점이 있구요. 때문에 깃발을 달고 다니는 분들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7.0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좋은 언급 감사합니다.

      자전거는 타는 사람들이 공부를 많이 해서 그런지....아시는 분들이 참 많아요...^.^

  4. 2009.07.06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히 의자에 오래 앉아있는 건 회음부에 별 압박이 안가나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7.07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히 회음부에 압박이 갑니다. 그래서 그런경우도 오래 앉아있지 말고 가끔은 엉덩이를 쉬게 해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