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8. 3. 02:28

비타민이 암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이 많이 있지만, 사람들이 여유가 되고 과용만 하지 않는다면 복용하는 것도 그리 나쁘지는 않다고 나는 생각한다.
오늘 한 요로결석 환자가 자기는 비타민을 먹고 있는데, 이것때문에 요로결석이 생겼는지 문의하였다. 가끔은 환자분들도 참 어려운 질문을 하여 날 가끔 당황하게 만드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도 그런 경우였다.

사실 전공의 시절때 나 역시 막역하게 비타민이 몸에 좋은 것이겠지...하고 생각하고 있다가 비타민 C가 요로결석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을 많이 만들 수 있다는 것에 참 많이 놀랐었다.

그렇다고 비타민 C를 많이 먹으면 요로결석이 더 많이 발생할까......?


                (비타민 C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오렌지와 로즈힙스, 출처 : 위키피디아)

우선 요로결석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들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에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칼슘(calcium)과 수산염(oxalate) 이다. 이 두가지가 요로결석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칼슘이야 미네랄이므로 우리가 먹는 것에서 얻어진다고 하지만, 수산염은 그럼 어떻게 만들어질까?

수산염은 일반적으로 20%는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얻는 경우이지만 80%는 간에서 생성된다. 간에서 생성되는 80%중에 절반...즉 40%는 비타민 C에서 대사과정을 거쳐 얻어지는 것이고 나머지 40%는 글라이신(Glycine)이라는 물질에서 얻어진다.

자....당연히 그럼 비타민 C를 많이 먹으면 수산염이 증가한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겠다.
근데....그게 이론과 실제가 좀 달라서 정말로 그런지는 항상 실험을 해봐야 알 수가 있다.

실제로 사람에게 실험을 해보니 1~2gram 정도의 비타민 C를 복용하니, 소변에서 수산염이 20~33% 증가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참고 1) 근데, 이게 수산염이 증가된다고 항상 요로결석의 위험이 증가될것으로 생각하는 것도 좀 위험한 생각이다. 왜냐면 85,553명의 여성에게 비타민 C를 1.5gram 씩 14년간 복용하여도 요로결석의 발생빈도는 증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참고 2)

요새는 먹는 것으로는 체내의 비타민 C 농도를 그리 많이 올리지 못하기 때문에 주사로 고농도의 비타민 C를 주입하는 경우도 있다. 그럼 이런 경우는 어떨까?

즉 우리가 비타민 C의 알약을 먹을때 장에서 흡수가 되어야 하는데, 이 흡수되는 속도의 최대한계가 정해져 있어서, 우리가 아무리 많이 비타민을 먹어도 체내 비타민 C 농도는 200umol/l정도밖에 안된다는 보고가 있다.(참고 3) 따라서 이 체내농도를 올리기 위해 주사로 직접 일정기간마다 주입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그럼 어떻게 될까?

최근에 나온 결과를 보면 1.5g/kg 의 비타민 C (60kg 몸무게이면 약 90gram)을 주사로 주입하더라도 소변에서 배출되는 수산염이 80mg 정도밖에 안된다고 한다. 즉 수산염의 배출이 유전적으로 증가되어 있는 환자들의 경우에도 소변으로 배출이 하루에 약 100mg이상이 되어야 요로결석이 생기는 결과를 볼때 이정도는 그리 걱정할 단계가 아니라고 한다. (참고 4)

자...그럼 결론을 내려보자.
지금 확실한 것은 비타민 C를 먹거나 주사로 주입하거나 하면 소변으로 수산염이 더 많이 배출되는 것은 결과가 확실하다. 그러나 수산염이 증가하여 실제로 요로결석의 빈도가 많아지는 것은 아직까지 근거가 부족하다.
그러나 비타민 C가 요로결석과 전혀 상관없다는 말은 아니므로 요로결석이 없는 사람의 경우에는 위와 같은 위험을 잘 알고 복용하여야 하며, 요로결석의 경험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는 비타민 C를 과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




참고 문헌
1. Traxer O, et al. Effect of ascorbic acid consumption on urinary stone risk factors. J Urol 2003;170:397-401.
2. ICurhan GC, et al. ntake of vitamins B6 and C and the risk of kidney stones in women. J Am Soc Nephrol 1999;10:840-845.
3. Padayatty SJ, et al. Vitamin C pharmacokinetics: implications for oral and Intravenous use. Ann Intern Med 2004;140:533-537.
4. Robitaille L, et al. Oxalic acid excretion after intravenous ascorbic acid administration. Metabolism 2009;58:263-269.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sia.tistory.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8.03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되는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2. 요로결석 경험 2009.08.03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요 뽑기 기계 크레인으로 잡아서 꺼내는거요 그걸로 감귤비타민c 라고 하는 거 몇개 뽑아서 그냥 과자처럼 며칠을 먹었더니 요로 결석 생겨서 병원 실려 갔습니다 입으로도 많이 먹으면 생깁니다 그뒤로 물을 많이 마십니다

    • ㅎㅎ 2009.08.03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걸 우연의 일치라고 하죠.
      아마 결석 발견되기 전에 밥도 드셨을 겁니다
      밥도 원인이군요. 물도 드셨을 겁니다.
      물도 원인이군요. 왜 다른 건 의심 안하셨나요?

      결석이 '금나와라 뚝딱' 하면 생기는 것도 아니고
      비타민 c 먹고 며칠만에 생겼다고 하는 것이 웃기는 거죠


      여학생이 팔골절 됐는데 병원에서 의료사고로 죽었다며
      병원에서 시체 훔쳐갈려고 한다는 황당한 거짓말 사건이
      생각이 나는군요. 네티즌들이 어이가 없이 속았지만
      결론은 폐색전증으로 병원도 어쩔 수 없었던 것이고
      운이 없게 수술과 겹친 것일 뿐인데도
      브로커들이 병원 잘못으로 몰고 가서 부자가 되었죠.

      잘 알아보지도 않고, 억울한 가해자를 만들지 마세요
      그 비타민c 만든 업체는 잘못도 없이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 2009.08.03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능성이 있습니다. 결석 인자가 방광에서 모이기 시작하면 급속도로 결집력이 생깁니다. 오줌 성분에 결석이 생기는 것을 방해하는 물질도 있지만 그 상태를 초과하게 되면 수일내에생길수도 있습니다. 댓글 다신분 말씀도 어느정도 맞는말이겠지만,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 ㅎㅎ 2009.08.03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reference 부탁합니다.
      밑도 끝도 없이 며칠 만에 생긴다니.
      더군다나 글쓴 사람은 요로결석이라고 했는데
      댓글 단 사람은 방광이라는 딴 이야기를 하니.

    • 화학전공자 2009.08.03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체온과 윗 글에 나타난 농도와 오줌이 방광에 머무르는 시간을 따져서 볼 때에 단단한 결석이 1mg정도 생기기 위해서는 아마도 오줌을 참으면서 결석의 요건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바보짓을 계속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기염일 것이므로 수산염의 분자량이 100정도 된다고 가정하고 계산하면, 20mg의 수산염이 1mg정도의 결석을 만든다고 가정하면, 보통 배뇨 욕구가 생길 때 방광에 오줌이 차는 정도는 200mL라고 할 수 있으므로 0.001몰/L의 농도로 오줌 속의 수산염 총량이 0.0002몰이므로 수산염의 1/20정도가 결석되어야 한다는 건데, 지속적으로 그 양들이 유지된다고 가정해도 일반적으로 강한 무기염이라고 할 지라도 그 농도로는 결정 형성이 불가능합니다.황산바륨이 결합력이 강한데도 상온에서 0.00025몰/L이하에서는 결정을 절대로 못만듭니다.
      유기염은 결합 속도도 매우 느리므로 그정도로 결석이 생긴다고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방광을 오줌으로 채우고 10일이 지난다고 하더라도 도저히 그런 결석이 생길 거라고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게다가 하루 배출량이 20mg이라면 오줌을 하루에 4번 눈다고 해도 방광내 최대 농도는 5mg/200mL이하로 될 게 뻔합니다.
      참고로 특정 상황이긴 하지만, 저희 어머니는 지금 4년째 20g/day 주사제 투약을 받고 계시지만, 전혀 그런 문제 근처도 가지 않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03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경험은 우연의 일치일것 같구요....

      화학전공자님이 참 설득력 있게 말씀을 해주셨네요...감사합니다. 근데....수산염으로만 결석이 생기는 것이 아니고 칼슘도 같이 결합해서 생기는건데...이에 대한 언급도 좀 해주셨으면.....좋았을뻔 했네요...

  3.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8.03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그런 정보가 있군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4. 2009.08.03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03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근데 그게....비밀글로 해야 되나....

      하여간 감사합니다...저도 rss를 할 줄 알아야 하는데...잘 몰라서요...이용을 못하는군요.

  5. 임현철 2009.08.03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네요.

  6. Favicon of http://mabari.kr BlogIcon 마바리 2009.08.03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고용량(그래도 1000mg정도에 불과하겠지만...) 비타민 C를 복용하기 시작했는데, 마음에 위안을 주는 포스팅이군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03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왜요? 왜 비타민 C를 복용하시는지...

      요새는 다 500mg으로 나오지 않나요? 1gram은 첨 보네요...

    • Favicon of http://mabari.kr BlogIcon 마바리 2009.08.03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운동 중에 무리하는 경우가 있어서 oxidative stress가 너무 크지 않을까 걱정이 될 때가 있어서...-.-; antioxidant 목적으로 복용하고 있습니다...^^

      비타민 C가 원래 흰색이고 산화되면 노란색으로 변하는 특성이 있어서 노란색 비타민 C에 대해서 논란이 있어서 그런지 요즘은 흰색으로 바뀌고, 포장도 빛을 차단하는 방식으로 나옵니다.

      요즘은 1000mg이 제품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7.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8.03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연산은 요로결석에 좋다고 하시지 않았나요? 오렌지와 같은 citrus류 들은 비타민C도 많지만 구연산이 많아서 아무 문제 없을 듯하네요. (하긴 뭐 정제 비타민C도 큰 문제 없다는데...)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0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그래서 오렌지의 경우는 vitamin C도 있구...구연산도 있구...해서....어떨게 될지는 어렵지만....

      아마도 vitamin C는 요로결석에 상관없고....구연산은 요로결석에 도움이 되고...하니....오렌지는 아마도 추론상....요로결석에 좋은 효과가 나지 않을까...합니다.

  8. Favicon of http://replethink.com BlogIcon reple 2009.08.15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매용 비타민C의 무용논이 종종 들리긴 하는데, 어떨지는 모르겠네요. 개인적으론 식품을 통해서 먹는게 더 자연스럽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나저나 블로그 포스트 하나 쓰시는데 레퍼런스가 4개나 달리다니 놀랍습니다.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16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아는 분중에는 블로그 글 쓰시는데, 레퍼런스를 10개 이상 붙이는 분도 있습니다...^.^

      제 개인적인 느낌은 뭐든 과용하면 안좋다...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자연스럽게 살아야죠..^.^

  9. Favicon of http://deuxksy.tistory.com BlogIcon 김석영 2009.08.25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역시 네이버 지식인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기름기를 쫙뺀 좋은 정보 입니다!~

  10. 스포일러 2010.05.30 0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1. 흰둥이 2010.06.05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2mm 정도의 결석이 생긴 환잔데 브로콜리 섭취를 줄여야 하나요? 매 끼마다 조금씩 먹는편인데..
    참 좋아해서 즐겨먹고있었는데 흑 ㅠ_ㅠ

  12. 궁그미그미궁그미 2012.07.30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나온 결과를 보면 1.5g/kg 의 비타민 C (60kg 몸무게이면 약 90gram)을 주사로 주입하더라도 소변에서 배출되는 수산염이 80mg 정도밖에 안된다고 한다."

    이 부분에서 수산염80mg의 배출은 하루동안의 배출량인가요?

  13. ㅇㄷㅎ 2012.12.12 0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타민c 200mg 을 하루도 안빠지고 먹다가 요로결석생겨서 미친듯이 아팠습니다 먹기전에는 없었는데요 먹고난 후 빈뇨 뜸들이고 나오고 이번에 또 돌이 나왔습니다 비타민씨 때문이확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