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0. 15. 03:01

진료실에서 가끔 보게 되는 환자들 중에 특히 여성 환자들이 아침에 얼굴이 붓는다고 내원하는 환자들이 있다. 그중 많은 환자들이 특히 눈이 좀 붓는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도 환자가 눈이 붓는다고 온 여성환자에게 소변검사및 기타 다른 검사를 했으나 특별한 이상소견이 없었다.
"괜찮은데요?"
"얼굴이 부으면 신장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가요?"
"꼭 신장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은 모기 물린 것 같은데......
                                 출처 : by reinvented from flickr.com)


인터넷이 잘되어 있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얼굴이 붓는다면 항상 걱정하는 것이 신장쪽의 문제로 생각하는 것 같다. 물론 얼굴이 붓는 것의 원인중 신장쪽의 문제가 있는 것은 맞다. 그러나 극히 일부분의 문제일 뿐이다.

얼굴이 붓는 원인이 다양한데, 크게 간에 문제가 있어서 그럴 수도 있고, 심장에 문제가 있어서 그럴수도 있고, 신장에 문제가 있어서 그럴 수도 있다. 그외에도 갑상선 기능저하증도 하나의 원인이고, 못먹어서 영양결핍이 되어서도 된다.

그러나 지극히 정상적으로 보이는 여성환자가 얼굴이 붓는다고 찾아올때 많은 경우는 특별한 원인이 없이 생활습관이 좀 잘못되어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진단명은 특발성 부종(idiopathic edema)이다.

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별 이상이 없으며, 낮에 서서 활동하다 보면 중력으로 인해서 주로 하지부분에 수분이 몰려 부종이 발생하기도 하며, 밤에 잘때는 누워있음으로 인해서 주로 다리에 몰려 있던 수분이 온몸으로 재분배되면서 얼굴이나 손등으로 붓는 것이다.

특히 여성들은 에스트로겐이라는 여성호르몬이 우리몸의 삼투압을 이루고 있는 소디움(Na)과 수분을 몸에 지니고 있는 성향이 있기 때문에 월경주기에 따라 에스트로겐이 상승하면 더 부을 수 있다.
또한 여름과 같이 더운날에는 수분섭취가 많아지고 사지혈관이 더위에 대한 보상으로 땀배출을 위해 혈관이 확장하여 수분을 더 하지에 지니게 되는 것을 조장할 수 있다. 

그럼 검사를 해도 이렇게 별 문제가 없는 경우는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

대부분의 경우 맵고 짠 음식을 삼가해야 한다. 보통 보면 맵고 짠 음식에 소디움(Na)가 많고 이 소디움이 우리몸의 수분을 계속 지니게 만들어 부종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라면을 먹으면 다음날 얼굴이 붓는다는 것이 이같은 원리 때문이다.

그리고 자주 자주 쉬는 것이 좋겠다. 특히 쉴때 누워 있는 것이 좋은데, 앞서 이야기 했듯이 서 있는 경우 중력의 영향으로 과잉의 수분이 우리몸의 다리에 주로 있게 되고 이것이 나중에 얼굴로 갈수 있기 때문에 중간중간에 누워 쉬게 되면 다리에 수분이 과잉되는 것을 막을 수가 있다. 같은 원리로 다리를 압박할 수 있는 스타킹과 같은 탄력양말을 사용하여 다리에 수분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물론 위의 경우는 의사의 진단을 통해서 확인하는 것이며, 얼굴이 붓는다면 우선 진찰을 받는 것이 우선이다.

가끔 보면 얼굴의 붓기를 뺀다고 옥수수수염차등을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우선 의사의 진찰을 통해서 원인을 정확하게 찾는 것이 좋겠다.
또한 다이어트를 위해 몸안의 수분을 제거하는 라식스(Laxis)같은 이뇨제를 임으로 장기간 사용하다가 끊는 경우에 오히려 몸이 과반응하여 몸의 수분을 더 지니게 되는 성향으로 조절되어 부종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옥수수수염차도 일부 이뇨성분이 있기 때문에 이뇨제의 경우와 같은 경우로 부종을 오히려 더 조장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인터넷을 보다 보니 칼륨이 우리몸에서 이뇨작용을 한다는 황당한 글들이 있는데, 이에 대한 근거는 전혀 없으므로 믿지 않는 것이 좋겠다.

참고 : 해리슨 내과 교과서 17판 'edema' 편 참조.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09.10.15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전에 라면 뿌셔뿌셔는 타격이 커요 ㅋㅋ

  2. Favicon of http://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10.1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에스테로겐과 나트륨의 관계는 처음 듣는 내용이네요. 혹시 phytoesterogen도 나트륨과 관계가 있을지 궁금하군요.
    그런데 옥수수수염차를 마시는 이유가 옥수수수염차에 칼륨이 많아서 나트륨과 밸런스를 맞춰서 붓기를 뺀다고 생각하기 때문 아닌가요? 칼륨이 이뇨작용을 해주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10.15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바이오매니아님이 그렇게 말하시니까....제가 확신이 없어지네요. ^.^
      그래서 급하게 근거를 찾아봤습니다.
      근데 정확하게 나오는 근거는 없는데요. 논문 하나 소개하겠습니다. 읽어보시면 이해는 하실꺼에요....

      "Gynecol Endocrinol. 2007 Dec;23(12):692-9. Advances in hormone replacement therapy: weight benefits of drospirenone, a 17alpha-spirolactone-derived progestogen."


      그리고 이전에 옥수수 수염차에 대한 칼륨 이야기를 썼었는데요. 그때 다른분들께...집중댓글 포화를 한번 맞았죠....^.^

      옥수수 수염차에 대한 글도 한번 읽어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특히 신장이 나쁜 분들에게는 즉 신장기능이 떨어진 분들에게는 좀 안좋게 생각이 되어서요.... 교수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http://www.urologist.kr/14

  3. Favicon of http://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10.15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옥수수수염차에 대해서 한 번 썼던 적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신부전환자들에게 안좋다고 알고 있습니다. 소금에 염화칼륨 너무 많이 넣는 것도 안좋다고 본 것 같구요.
    http://biotechnology.tistory.com/138

    날짜를 보니 거의 비슷한 날 쓴 것 같은데 비슷한 내용으로 두빵님만 폭격을 당하신 이유는 유명블로거이시기때문...^^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10.15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오매니아님께서 쓴 글은 그당시 저도 읽어보았습니다....
      교수님께서는 아마 점잖게 쓰셔서 그런것 같고....

      전 좀 공격적으로 쓴 것 같아서 그런것 같네요...^.^
      전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유명블로거가 아니라서...

  4. Favicon of http://jinmedi.tistory.com BlogIcon 깜신 2009.10.16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글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그리고... 두빵님 유명블로거 맞습니다. ^^;;
    더우기 다음뷰 황금펜님이시잖아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10.16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다음뷰 황금펜이라고......유명 블로그는 아닙니다.
      황금펜은 어느정도 꾸준히 발행하면 주는 것 같더라구요.
      깜신님도 한 한달 지내보세요.
      다음에서 줄겁니다...분명히.....^.^

  5. 궁금이 2009.10.19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이상한 질문만 하는 선생님 팬인데요, 포타슘 섭취를 늘리면 쏘듐 배출이 늘어난다고 하는 것은 뻥인가요 진짜인가요?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10.20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타슘과 소듐에 대해 신장에서 어느정도 관련성은 있습니다만, 자세한 내용은 의사가 이해할 수 잇는 수준이구요.

      다만 쉽게 말해서 소듐배출을 위해 포타슘을 섭취하는 것은 정말로 뻥이구요, 신장기능이 좋지 않는 환자들에게는 좀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약을 먹는 것과 같습니다. (너무 지나친 감이 있습니다...^.^)

  6. 궁금이 2009.10.21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죄송한데 옛날부터 궁금해하던거라 조금만 더 여쭤보겠습니다. 신장기능이 정상인 사람이 포타슘을 많이 섭취하면 나트륨 배설이 늘어난다는 것 자체가 뻥인건가요?? 만약에 신장기능이 정상인 사람이 쏘듐을 많이 섭취해서 삼투압이 높아져있을때 포타슘을 섭취하면 삼투압은 어떻게 변하나용??

    • Favicon of https://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10.21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장기능이 정상일경우에는 포타슘 많이 먹는다고 나트륨배설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신기능이 정상일 경우 쏘듐을 많이 먹는다고 삼투압이 높아지지도 않습니다. 왜냐면 우리몸이 적절하게 반응하여 적정 삼투압으로 유지됩니다. 포타슘 조금 더 먹는다고 바로 삼투압이 변하거나 그러지 않습니다. 그정도로 우리몸이 잘 반응하여 적정 삼투압을 유지하도록 신장에서 반응하기 때문입니다.

    • 궁금이 2009.10.21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명쾌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신기능이 정상인데 소금 먹었다고 삼투압이 변한다고 생각한 제가 부끄럽네요.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