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5. 20. 00:02

최근에 진료실에 한 엄머가 어린이를 데리고 왔는데, 어제 고환이 아파서 응급실 갔다가 초음파를 권유받았는데, 그냥 비싸서 약만 처방받겠다고 하고 약먹고 우리 병원에 다음날에 온 경우였다. 다행히 그 애는 고환 아픈 원인은 부고환염으로 생각되어 항생제 약물치료를 한 뒤에 며칠만에 괜찮아졌었다.

 

사실 위의 예는 굉장히 위험한 예이다. 왜냐면 정상적인 진료라면 바로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응급수술이 필요한지를 반드시 감별해야 하는 경우였기 때문이다.

 

 

(외상으로 고환이 터진것을 초음파로 찍은 사진. 어? 근데 글자 하나 틀렸네? ㅡㅡ)

 

전에도 블로그 글을 쓰긴 했지만 (2009/03/10 - 고환이 아프면 지체말고 바로 병원에 가야 합니다.) 고환이 아프면 지체말고 빨리 병원에 가봐야 한다. 고환이 아픈 경우가 특히 어린이에게 많이 일어나고 엄마가 아들고환이 아프다고 하면 우선은 좀 약으로 참아보고 하다가 오는 경우가 굉장히 많은데, 이런경우 가급적 빨리 근처 비뇨기과, 혹은 야간이라면 종합병원 응급실로 냉큼 가야 한다.

 

남자애들 고환이 아픈 경우가 어떤 경우가 있을까?

고환이 아픈 경우를 의학적인 용어로는 급성고환통(acute scrotum)이라고 하는데, 일반적인 통계를 보면 다음과 같다.

 

고환수 염전  (appendix testis torsion) - 약 40-60%를 차지하고 있다. 고환 근처에 있는 돌기 같이 생긴 구조물이 꼬여서 생기는 질환인데, 보통은 약물치료로 잘 호전된다.

 

고환 염전 (spermatic cord torsion) - 약 20-30%를 차지하고 있다. 고환에 공급되는 혈관 자체가 전체적으로 다 꼬여서 고환에 피가 안통하는 질환으로 반드시 응급수술이 필요하다.

 

부고환염 (epididymitis) - 약 5-15% 를 차지하고 있다. 고환옆에 있는 부고환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보통은 항생제 약물치료로 잘 호전된다.

 

특별한 원인을 못찾는 경우 - 약 10% 미만이다.

 

남자애들의 고환이 아픈경우는 비뇨기과의사들에겐 굉장히 응급질환으로 여겨지는데, 왜냐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고환염전인 경우 반드시 응급수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고환이 꼬여서 피가 통하지 않는다면 고환조직이 죽어서 썩을 수 있는데, 이건 반드시 수술로 꼬인것을 풀어주어야 하고, 만일 수술시간이 늦어진다면 고환을 못살리고 제거를 해야 하는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보통은 고환이 아프기 시작때부터 4시간 이내에 응급수술이 들어가야 고환을 대부분 살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시간이 늦으면 늦을수록 그 확률은 굉장히 떨어진다.

 

따라서 남자애들이 고환이 아프다고 하면 반드시 고환염전을 감별해서 응급수술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지체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간혹 인터넷으로 찾아보고 고환염전이라고 자기 스스로 꼬인것을 풀겠다고 고환을 돌려서 증상호전되었다고 병원을 방문안하는 경우가 있는데, 굉장히 위험하다. 왜냐면 비의료인들이 고환을 잘못해서 더 꼬이게 만들어서 증상을 악화시킬수도 있고, 설사 어떻게 해서 증상이 호전된다고 하더라도 이것이 고환 꼬인것이 없어졌다는 것을 보장하지 않기 때문이다.

 

 

[참고] Campbell-Walsh Urology, 10th. ed. pp3586-3595

 

<이글과 연관되어 읽어볼 이전 블로그 글들>

 

2011/04/21 - 고환에 미세결석이 있으면? 

2010/12/26 - 퇴축고환과 활주고환이란? 

2010/09/30 - 35세이하의 부고환염은 성병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2009/03/10 - 고환이 아프면 지체말고 바로 병원에 가야 합니다. 

2008/08/14 - 고환암 자가진단을 생활화합시다. 

2008/08/04 - 아이의 한쪽 고환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2013.06.03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 보면 모르고 살때가 좋았던거 같아요 ^^;
    어릴때 가끔 5년에 한번 아플때가 있었던거 같은데 나이 먹으니 아프지도 않네요 ^^;

  2. BlogIcon 초보의 2013.06.17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Prehen sign과 cremateric reflex도 check해 보긴 하는데
    도플러 초음파 앞에서는 무용지물이더군요^^
    군병원에서 1년에 2-3건씩 있어 가끔 수술했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