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4. 25. 18:02

모 약사 유투버분의 논란으로 요새 헤르페스 바이러스(herpes virus)가 논란인데, 이에 대한 정확한글들이 별로 없어서 잠시 짬을 내서 글을 써본다.

 

 

헤르페스 바이러스(herpes virus)의 특징적인 피부병변, 빨간색 피부바탕에 수포(물집)이 있다. 출처 : https://www.thedermspecs.com/medical-services/herpes-simplex-virus-hsv-2/

 

안그래도 요새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때문에 바이러스 질환에 대해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데, 헤르페스 질환도 바이러스 질환이다. 단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RNA 바이러스이지만,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DNA 바이러스이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약 100종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인간에게 전염을 일으키는 건 약 8종류라고 알려져 있다.

헤르페스바이러스 1,2형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성병(sexually transmitted infection, STI) 이고, 3형은 varicella-zoster virus로  어릴때 수두(Chickenpox), 나이가 들어서는 대상포진(Herpes zoster) 질환을 일으킨다. 4형은 Ebstein-barr virus로 일병 키스병으로 알려져 있는 감염성 단핵구증(infectious mononucleosis)를 일으키고, 5형은 cytomegalovirus로 거대세포감염증을 일으킬수 있으며, 6형과 7형은 2세 이하의 아이에게 갑자기 고열뒤에 발진이 나타나는 돌발진(exanthem subitum)을 일으킬수 있고, 마지막 8형은 에이즈때 나타나는 암인 카포시육종(Kaposi's sarcoma)를 일으킨다. 

 

요새 유행하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지금 현재 약도, 백신도 없다고 해서 난리인데, 바이러스 질환 자체가 원래 대부분은 약이나 백신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다행히도, 성병인 1,2형과 3형 그리고 5형은 치료약이 개발되어 있다. 특히 3형은 백신까지도 개발되어 이용되고 있다. 

 

 

이제 그럼 성병인 1형과 2형에 대해서 알아보자.

 

헤르페스 1형과 2형은 보통 성병으로 전염되어 우리 피부의 신경에 숨어서 잠복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간접적으로는 이 바이러스를 가지게 되면 반응하는 항체를 조사해서 알수가 있다.

발표된것을 보면, 미국의 경우 30세까지 50-80% 사람들이 1형 항체에 양성반응을 확인했고, 50대에 가면 거의 90%에서 1형항체에 양성반응을 보인다고 한다. 2형의 경우는 나이는 특정하지 않았지만 약 20-80% 에서 양성반응을 보인다고 한다. 2형의 경우는 여성이 남성보다 양성율이 좀 더 많다고 한다.(참고문헌 1)

울나라는 2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가 있는데, 20대에 22.6%, 40대에 32.3%에서 항체 양성반응이 나왔으며 우리나라도 여성이 남성보다 양성율이 좀 더 많았다고 한다. (참고문헌 2)

 

 

보통 1형은 입술과 얼굴에 잘생기고, 2형은 성기쪽에 잘생긴다고 알려져 있으나, 요새는 오랄섹스도 굉장히 많이 하는 시대라서 반드시 1형은 얼굴, 2형은 성기 그런것이 아니라 1형이 성기쪽에 생기는 경우도 많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성병이므로 접촉때문에 생기는데, 헤르페스를 가지고 있는 피부병변, 그리고 헤르페스를 가지고 있는 침이 서로 접촉되면 전염이 가능하며, 이때문에 오랄섹스인경우 1형이 자주 성기쪽에 생길수도 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도 요새 무증상 전염으로 주의해야 한다고 하는데, 헤르페스 1,2형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에 성관계를 할때도 전염이 가능하다. 

 

 

자신이 헤르페스 1,2형을 지금까지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라고 확인된 분들은 이 전염을 막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좋은건 성관계를 안하는것이다. 그러나 하고 싶을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로 헤르페스 질환이 없다고 확인된 일정한 성파트너와 성관계를 계속 하는 방법을 써야 한다. 그리고 만에 하나를 예방하기 위해서 무조건 성관계할때마다 라텍스 콘돔을 사용하도록 한다. 물론 라텍스 콘돔이 성기의 모든부분을 커버해서 가려줄수 없기 때문에 혹시나 성파트너가 헤르페스 1,2형을 가지고 있는 경우 100% 전염을 예방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상당부분 전염빈도를 낮출수 있다. 

 

 

그럼 헤르페스 1,2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성관계할때 어떻게 감염빈도를 줄일수 있을까?

무조건 앞서 이야기했듯이 100% 예방은 안되지만, 최대한 감염을 줄이기 위해서 라텍스 콘돔을 성관계할때마다 사용해야 하며, 헤르페스 1,2형의 증상 (예를 들면 피부가 빨갛게 되는 발적, 피부에 생기는 수포, 피부에 딱지)이 있을때는 오랄섹스를 포함하여 성관계를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무증상일때도 전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조심하자.

또한 더 적극적으로 예방할려고 하면 증상이 없더라도 헤르페스 치료약을 매일 꾸준히 먹는 방법을 쓰면 되는데, 이것은 현재 우리나라 건강보험 체계에서는 비보험치료이기 때문에 전액 약값을 본인이 부담해서 매일 먹어야 한다. 언제까지 먹어야 하는지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없지만 보통은 수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복용하면 발생빈도를 낮출수는 있다고 한다. 

 

 

[참고문헌]

1. Herpes simplex virus type 2 in the United States, 1976 to 1994. N Engl J Med.  1997; 337(16):1105-11

2.Herpes Simplex Virus Type 2 Seroprevalence in Korea: Rapid Increase of HSV2 Seroprevalence in the 30s in the Southern Part jkms.2007.22.6.957

3. https://www.cdc.gov/std/herpes/stdfact-herpes.htm

 

STD Facts - Genital Herpes

Genital Herpes - CDC Fact Sheet Genital herpes is a common sexually transmitted disease (STD) that any sexually active person can get. Most people with the virus don’t have symptoms. Even without signs of the disease, herpes can still be spread to sex part

www.cdc.gov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스병궁금 2020.09.13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제가 7년전에 교회에서 찬양팀이 실내화신고 찬양부르는 교회 바닥을 혀로 핥은적이 있습니다. 한번 혀를 낼름 한게 아니라 거의 10제곱미터 정도를 혀로 바닥을 닦듯이 혀로 핥았는데요.
    하루 지나고 목이 약간 아팠고 다른 증상은 잘 모르겠는데 몇년전부터 한쪽귀가 먹먹한 증상이 있고 현재 머리도 약간 무거운거 같은 증상이 있습니다. 비인두암이 한쪽귀가 먹먹함 증상이 있다고 하는데, 또한 비위생적인 환경과 키스로 감염이 된다고 해서 저랑 연관성이 있는거 같아 댓글남깁니다. 혀로 핥은 후에 병원에 가서 혀로 핥은적이 있다고 진료를 보지는 않았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요즘에 목이 아파서 이비인후과를 가서 코에 내시경같은걸 넣어 진료 받은적이 있는데
    성대부종이라 하였고 비인두암이라는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