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8. 19. 22:11
어느 선생님께 들었는데 중국에서는 성형외과를 정형외과라고 한단다. 그래서 가끔 중국동포들이 미용수술하러 정형외과로 오는 불상사(?)가 있다고 하여 웃은 경험이 있는데...

비뇨기과도가끔 환자가 잘못알고 오는 경우가 많다.

오늘도 진료를 하다가 한 환자를 직접 불러서 방에 안내하고는....
"어떻게 오셨어요?"
"귀에서 소리가 나서요...."

"???..... 귀에서 소리가 나는데 왜 여기 오셨나요?"
"여기 비휴기과(?)가 아닌가요?"

"........음....여기는 비뇨기과고.....환자분은 이비인후과로 가야 할 것 같아요...."
"아...이비인후과로 가야 하는군요.....근데 여기 이비인후과가 어디있나요?"
..........


며칠전에 한 환자는 방에 들어와서는....
"어떻게 오셨어요?"
"똥꼬에 뭐가 나서요....."

"잉? 똥꼬 문제인데 왜 비뇨기과로 오셨죠?"
"치질은 비뇨기과에서 안보나요?"

"음.....비뇨기과는 고환근처까지 보고 치질 문제는 일반외과로 가셔야 합니다......"
"아.....일반외과.....근데 일반외과는 어디있나요?"
..........

두가지 경우가 한 한달에 한번은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우리병원에서 가장 가까운 이비인후과와 일반외과는 메모를 하고 있다...^.^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hani.co.kr/medicine BlogIcon 한정호 2008.08.20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소아과인줄 알고 오는 사람도 있답니다....

    소화기내과를 소아과로 알고...

  2. 최고봉 2008.08.20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환근처요? 첨 아는사실이네요..이참에상세히 설명 부탁바랄께요.. ^^~

  3. 기인숙 2008.08.20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뇨기과에 피부과 환자가 자주 가는 것 같기는 하다...피부과와 비뇨기과의 경계가 모호하다. 그래서 피부 비뇨기과라는 말도 쓰던데...그러나, 피부과와 비뇨기과는 다르다...비뇨기과는 외과에 가깝다. 수술을 전제로 하는 병들을 진료한다. 성병만 해도 비뇨기계 내부 기관으로 전이될 수 있는 병같으면 비뇨기과를 가야 하겠지만, 단순 피부병으로 성기 근처에 있다는 이유만이라면 피부과를 가야 할 듯...

  4. ENT doc 2008.08.20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이비인후과에 근무하는데 우리과에 비뇨기과인줄 알고 오시는 분들 꽤 잇습니다. 어디가 아파서 오셨어요? 라고하면 "아래가 잘안되서...."라고합니다. 이비뇨기과인줄알고 오셨더군요..어디든 과가 헷갈리는 경우가 많군요..

  5. 고구마 2008.08.20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병원 정보 문제 많습니다.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어디 아팠을 때 어느 과로 가야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요.

    저도 몇 년 전까지는 신경외과가 뭐하는 곳인지 제대로 몰랐으니까요..(- -)

    참, 문제 많습니다.

  6. Favicon of http://jackpeter.egloos.com BlogIcon PETER 2008.08.20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왠지 웃겨요 ^^;

  7. 동상 2008.08.20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부에 동상걸려서 피부과갔더니
    간호원들이 이상하게 쳐다보던데...
    잘못간건가요...??
    여드름 뭐 그런거 전문인듯 보이긴 했는데..
    동상이라니 딱히 피부과밖에 생각이 안나던데.. ㅋ
    외과를 가야하나요...? ;;;;

  8. 딩가 2008.08.20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의사샘.. 친근해요..
    훈남일듯 ㅎㅎㅎ 막 잼난당

  9. ee 2008.08.20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병원에 가면 될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저도 나름 안타까운인생

  10. 제스 2008.08.20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비인후과에서 일하는데 가끔 사람들이 비뇨기과인줄알고 온답니다,,
    '어디아파서 오셨어요?'
    '정력제좀 탈려고요..'
    어찌나 민망하든지,,
    사람들이 이빈후과랑 비뇨기과를 헷갈려하는가봐요,,

  11. 니미럴 2008.08.20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추가 아파서 비뇨기과 가면 여자 간호사가 옆에서 같이 보나요?
    그거 싫은데...

  12. 양말 2008.08.20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 보더라구요......여자 간호사가 3명이 있었는데 그 세명이 모든 일을 다 팽개치고 저한테로 오더군요.....아주 죽고 싶었습니다. 그리고는 나갈 생각을 안하고 계속 관찰...또 관찰......이거 정말......이 당시가 바로 25살 때였습니다.

  13. 돌쇠 2008.08.20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저정도 말 한마디에도 돈을 다 받아먹는다는거 ㅡ_ㅡ

  14. 마당쇠 2008.08.20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아픈데 없어 병원갈 일이 별로 없었던데다 의학지식도 전혀 없는 사람입니다. 예전에 가족 중에 환자가 있어 종합병원에 가게 됐는데 의료체계에 무지한데다 과도 세분화되어있으니 어느 과로 접수해야할 지 당황스럽더라구요. 다행히 곳곳에 안내요원이 배치되어 있어 그 분들 도움을 받았더랬죠. 지난 번에는 혀에 뭐가 나서 병원을 가야겠는데 어느 과로 가야될 지 모르겠더라구요. 내과? 이비인후과? 갈등하다 대충 약국가서 해결했습니다.

  15. 뷁곰 2008.08.21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플 수준이 딱 돌쇠네요 -_-;

  16. 우연히 2008.08.21 0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치질이나 항문쪽도 당연히 비뇨기과가 보는줄 알았는데. 항문쪽은 아니었군요.
    오늘 처음 알았어요. 아직은 그쪽에 문제가 생긴적이 없어서 병원가본적이 없지만 저도 뻘주름한 짓 한뻔했네요. 오호..근데 이런 환자가 한달에 한명밖에 없다는게 전 충격인데요. 우리나라에 치질환자가 엄청 많다고 알고 있는데 다 잘들 알아서 외과로 가나보군요.

  17. 랄라라 2008.08.21 0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너무 재밌어요 ^^ 얼마전에 신장이식하면서 제 신장 떼가는 수술하는게 비뇨기과 선생님이라 비뇨기과 이야기가 나오면 남다르게 느껴져요..^^ 여자들은 별루 비뇨기과 갈일 없잖아요 ^^

    선생님 너무 재밌으시구 환자분들도 잘 봐주실거 같애요 ^^ 친하게 지내야겠어요 ^^

  18. 유리구슬 2008.08.21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병이 생겨도 어느 병원으로 가야하는지 애매한 경우가 있죠...
    애기라고...충치 치료하러 소아과로 애기 데려오시는분도 계시고...

  19. 유경험자 2008.08.21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급성치질?? 갑자기 아파서 종합병원에 간적이 있는데....그당시만 해도 대장항문과 이런거 없었다.
    그런데!! 그당시에 인터넷이 있는것도 아니고 치질이 어느과냐 물어보기도 민망하고
    어머니 손붙들고 일단 비뇨기과로...ㅡ.,ㅡ
    의사 선상님이 이런저런거 계속 물어보시더만 외과로 트렌스...바루 또 외과 진료
    누워있으라 해서 누웠더니 바루 짜르지 뭐 하면서 선상님과 호사님이 대화를 황급히
    집으로 튐....몇일 좌욕했더만 지금까지 십수년 잘살고 있음...흐미 잘못했음 살과 피가 튈뻔했음...
    ㅡ.,ㅡ

  20. 2008.08.22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만되면 치모가 있는 부분이 계속 가려웠더랬지요..
    근데 어제 보니까 그 중 특정부위가 하얗게 일어나고 좀 딱딱해졌더라구요.ㅜ.ㅜ

    제가 궁금한건 이대로 가서 진료받을 수 있나요? 진찰해야할텐데..
    털을 깎고 가야하나? 악. 어디서 물어볼 수도 없고. 블로그 온김에 여쭤보고 가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