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6. 26. 23:09

며칠전 내가 알고 있는 대전의 의과대학교수님이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무척 놀랐으며, 당시 진료를 끝내고 밤중에 대전까지 내려갔었다. 듣기로는 원한관계에 의한 사망사고라고 듣고는 무척 놀랐었다.
당시 정신이 없는 가족분들을 뵙고는 참..... 기분이 그랬다.

오늘 한참 진료를 보고 있는데, 아는 선배에게 전화가 왔다. YTN 뉴스를 봤냐고....
난 못봤는데.....뭔 내용인데요? 물어보니 대전의 의과대학교수님의 사망과 관련된 용의자가 자살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더 놀란 것은 진료한 환자라는 것이다.

평소에 8시, 9시 뉴스를 매일 보는데, 8시에서도 9시에서도 여기에 관련된 뉴스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 물론 당시 돌아가셨을 때도 뉴스에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었다.
몇개 없는 인터넷 기사에서 확인해본 결과 이전에 정신과 시간에 배웠던 투사(projection)이라는 말이 떠올랐다.
투사란 자신에 대한 문제를 자기자신이 인정할 수 없을때 다른 사람의 탓으로 돌리는 무의식적인 방어기제에 속하는 것이다.

내가 너무 민감한 탓일까?
내가 보기에는 정말로 큰 사건인데, 공영방송이라는 TV에서 한번도 언급하지 않는것이 정말 이상하다. 방금 인터넷 기사를 보니 유일하게 OO신문에서만 그 사건에 대해서 사회면에 기사가 났다.

나자신도 환자의 치료에 대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이런 일들이 일어날때마다 참 씁슬한 기분이 든다.
속에 있는 말이 무척 많지만, 오늘은 말을 가급적 삼가고 싶다.

대학교수님의 명복을 빌면서 말이다.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msa.net BlogIcon 양깡 2008.06.27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선생님 글 보고 인터넷 뉴스를 검색해보니, 비뇨기과 교수님이시네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어떻게 이런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