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6. 7. 13:22

며칠전 아는 지인분이 요관암 (ureter tumor)로 대학병원에서 좌측 신장 전체를 제거하는 복강경 수술을 받았다. 근데 수술한 부위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수술후부터 밥만 먹었다 하면 구토를 엄청 하는 후유증에 시달려서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그 지인분이 응급실에서 다시 CT 를 찍어봐도 아무런 문제가 없고, 위내시경을 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밥만 먹었다 하면 며칠뒤에 반복되는 구토 및 탈수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이것저것 찾아보는 와중에 알게 된 것을 적어본다.


 

2014년에 미국에서 28세 여성백인이 신장기증을 위해 왼쪽 신장을 복강경으로 수술을 받았는데, 이후 심한 오심(nausea)와 구토(vomiting), 저혈압(hypotnesion) 및 탈수(dehydration) 증세가 있어서 병원에서 검사를 시행하였으나 모두 정상이었다. 맨 마지막으로 시행한 부신피질호르몬자극검사(ACTH stimulation test) 에서 자극에 잘 반응하지 않는것을 확인후에 스테로이드 (prednisone 20mg daily) 복용후에 증세가 호전되었다는 결과를 최초로 보고하였다. (참고문헌 1)


 

이것이 계기가 되어, 좀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전향적 연구(prospective cohort study)를 시행하였는데, 결과는 신장기증을 위해 왼쪽신장을 복강경(laparoscopic, hand-assisted donor nephrectomy) 으로 떼어낸 사람이 오른쪽 신장을 떼어낸 사람보다 수술후 28일까지 부신피질자극호르몬검사에서 반응이 느리다는 것을 확인했고, 28일 이후는 정상으로 되돌아 간다고 한다. (참고문헌 2)


 

신장기증을 위해서 왼쪽 신장을 복강경으로 떼어낼때 위의 증세가 있는 이유로 설명되는 기전은,

보통 신장기증을 위해서 신장 한쪽을 떼어낼때 해부학적 이유때문에 왼쪽신장을 선호하는 경향이 크다. 왜냐면 왼쪽신장의 동맥과 정맥 혈관이 오른쪽보다 더 길어서 나중에 이식할때 편하기 때문이다.

 


위 그림을 보자.

오른쪽 부신은 오른쪽 신장정맥과 연결되는 부위가 없는데, 왼쪽 부신(adrenal gland)은 왼쪽 신장 정맥 (Left renal vein)과 연결되는 부위(그림에서 빨간색 동그라미) 가 있고, 왼쪽 신장을 떼어낼때 이 부위가 손상된다.

 


그러면 왼쪽 부신에서 다시 정맥으로 피가 순환해야 하는데 저항을 받고 이것이 부신의 호르몬 기능을 떨어뜨릴수 있다는 것이다.

 

부신에서 나오는 호르몬중 가장 큰것은 스트레스해소를 담당하는 코티졸(cortisol) 인데, 이것이 영향을 받으니 피곤함(fatigue)및 오심(nausea), 구토(vomiting), 탈수(dehydration) 등이 있을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신장이식을 위해서 복강경으로 왼쪽 신장을 떼어내는 모든 환자에게서 피곤함 및 오심,구토, 탈수 증세가 일어나는 것은 아니고 극히 일부분이고, 증상이 있더라도 대부분 28일 이후에는 다시 정상으로 되돌아가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것이다.



[참고문헌]

1. Adrenal Insufficiency After Living Kidney Donation.: Abstract# C1896. Transplantation 2014:98;607

2. Burn F, Schirpenbach C, Bidlingmaier M, et al. Left-Sided Living Kidney Donation Leads to Transiently Reduced Adrenocortical Responsiveness. Am J Transplant. 2017;17(7):1879-1884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 3. 23. 13:35

소변이 사람을 굉장히 당황하게 하는 경우가 몇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다큰 성인이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갑자기 애들처럼 자다가 이불속에서 소변을 보는 것이 있다.

 


진료실에서 보면 환자분들이 굉장히 당황해 하기도 하고 부끄러워 하기도 하면서 아주 조심스럽게 자기가 자다가 이불에 소변을 봤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도 중년 여성분이 굉장히 창피해하면서 오셨다.


 

"혹시 그때 꿈꾸셨죠? 꿈에서 어딘가에 소변보는 꿈을 꾸지 않았나요?" 했더만 그 환자분이 놀라면서 아니 어떻게 아시냐고 하면서 분위기가 조금 화기애매?해졌다.

어떻게 알기는........나도 그런적이 한번 있었으니 알지...ㅜㅜ

 


(출처 : https://bungot.deviantart.com/art/rageguy-dream-pee-142570221)



사실 인터넷에 이에 대해서 찾아보면 우리나라 홈페이지들은 거의 모두 소변보는 꿈에 대한 해몽이 주류를 이룬다. 소변을 시원하게 보면....아주 크게 될 꿈이라는게 대부분인듯.

영어로 된 홈페이지를 찾아보니 의학적인 내용이 주류를 이루는데, 보통은 지속적으로 이불에 소변을 보는 증상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고, 이에 대한 치료나 설명등이 장황하게 나와 있어서 그닥 도움이 안되는듯 하다.

 


의학에서 주로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경우는,

보통은 애들의 경우 이불에서 소변을 보는 경우와., 어른의 경우는 대부분 다른 배뇨증세가 있으면서 지속적으로 이불에 소변을 보는 경우에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있으며 이런것을 전문용어로 야뇨증 (nocturnal enuresis)라고 한다.

인터넷에서는 주로 이런 증세를 이야기하고 있으며, 원인은 참 다양하고 정밀검사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통계적으로 이런 환자들은 약 1%정도밖에 안된다.


 

대부분의 경우는 아무런 배뇨증세가 없고 잘 살고 있는데, 갑자기 어떤 경우에 이불에 소변을 보는 경우이다. 이런 경우는 사실 의학적으로 관심이 없기 때문에 연구결과도 없다.

다른 배뇨증상이 전혀 없고, 갑자기 우연히 자다가 이불에 소변을 보는 경우는 감정적으로 스트레스가 많이 쌓인 경우가 많은 것 같고, 거의 대부분 소변을 시원하게 보는 꿈을 꾸면서 동시에 이불에 실제 소변을 보는 경우이다.

이런경우는 특별한 질환이 없는 경우이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꿈 해몽도 보니 갑자기 뭐가 잘될 꿈이라고 하지 않던가?

 


, 다른 배뇨증세도 있고 이런 증세가 며칠에 한번씩 계속 반복된다면 진료를 받으시는게 좋겠다.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디오스 2018.04.09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여쭤볼 게 있는데요
    평소에는 성욕이 없다가(성욕이 없어진지 5년째 입니다) 여성과 스킨쉽을 할 때 쿠퍼액이 나온 후 성기와 고환 주변이 뻐근하고 아픕니다ㅠㅠ
    이 때 발기가 원활히 잘 되지는 않는 것으로 보아 성기쪽으로 혈액이 잘 몰리지 않아서 그 근방으로 울혈이 생기는 것 같은데...무엇이 문제일까요
    비뇨기과 여러군데 다녀봤지만 딱히 방도가 없더라구요 전 20대 후반이고 전립선에 결석(전립선염을 앓은 흔적)이 있다고 했습니다

  2. 존버 2018.05.10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선생님 블로그를 우연히 발견하고 좋은 글 읽게 돼서 영광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 성문제에 대해 여쭙고 싶은 게 있는데 여유가 되신다면 답변 부탁드립니다... 제 나이는 25이고 정수리가 많이 훤해서 그 심각성을 알고 3달정도 프로페시아를 먹다 3달을 쉬고 다시 1달 반째 복용중입니다. 그리고 사무직 알바를 해서 거의 앉아만 있고 운동은 거의 하지 않습니다. 담배는 5달전에 끊었구요. 문제는 아침에 거의 서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 관계시 2번째에는 거의 발기가 안돼서 힘들었습니다. 강직도도 약하고 ㅜㅜ 그런데 이 아침에 스지 않는 증상이 약을 먹고 난 뒤인지 먹기 전에도 이랬는지 제가 파악이 안되는 실정입니다요... 최근 팔팔정을 처방받아본 적은 있습니다. 저도 아침에 ㅂ..활기찬 하루를 맞고 싶습니다 ㅜㅜ 제 고민한번 들어주십숑

2018. 3. 15. 17:36

아는 지인이 화장실 갔다 온뒤에 바지에 자꾸 소변을 흘러서 어떻게 해야 하냐라는 질문을 받고 이에 대한 나의 생각을 좀 정리해봤다.


 

여성분들은 요실금이 아주 흔한 질환이지만, 남성은 여성과 달리 전립선이라는 해부학적인 구조 때문에 요실금이 많지는 않다. 그러나 많은 남성분들이 요실금이라고 해서 진료를 보러 와서 확인해보면 거의 대부분 화장실 갔다가 나올때 소변이 조금 흘러서 바지에 묻는 것을 이야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럼 남성의 경우 왜 화장실 갔다 오고 난 뒤에 바지를 적시는걸까?


비뇨기과에서 알려진 근본 원인은 남성의 요도를 감싸고 있는 구해면체근(bulbocavernosus muscle) 이 약해져서 생긴다. (참고문헌 1) 왜 약해지는지는 수많은 원인이 있으므로 그건 논외로 하자.

            (위그림의 빨간색부분이 구해면체근이다. 출처 : 위키피디아)


그런데, 내가 또 주장하고 싶은 한가지는 방광에서 요도까지 나오는 길이 S 자 형태라는것이다.

그림과 같이 요도 모양이 S자이기 때문에 좌변기의 물 내려가는 곳처럼 요도일부분에 중력의 영향으로 소변이 일부 남아 있을수밖에 없다.

 


구해면체근이 정상이라면 요도모양이 S자 형태라도 다 소변을 짜줄수 있지만, 구해면체근이 약해지니 그냥 중력의 영향으로 소변이 일부 요도에 남을수 밖에 없다.


 

그럼 이런 증상을 가지고 있을때 혹시 스스로 해결할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치료법은 다음과 같다. (참고문헌 2)


1. 소변을 보고 난뒤에 바로 화장실을 나서지 말고 잠시 기다렸다가 한번 더 소변을 본다.


2. 왼손의 손가락으로 음낭의 양쪽 고환사이의 요도를 지긋이 눌러주면서 요도 끝까지 차례로 눌러줘서 요도에 남아있는 소변을 배출하도록 한다.


3. 항문괄약근운동(다른말로 케겔운동)을 하면 요도를 조여주는 효과가 있다.

 


개인적으로 여기에 추가하고 싶은거 하나!


간혹 술자리에서 화장실 갈때 머리를 벽에 대고 몸을 앞으로 기울여서 소변을 보는 경우가 왕왕 있는데, 그것을 응용해서 하면 잘 볼수 있지 않을까?

즉 요도의 S자 형태에서 중력으로 못빠져 나오는 일부의 소변이 있는 요도를 몸을 기울여서 내리막길로 해주면 요도에 남아 있는 소변이 없을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나도 간혹 하는 방법인데, 효과가 있는것 같다.

 

                                           (올만에 살신성인했다.~)


화장실 나올때 소변으로 바지를 적시는 분들은 한번 머리를 벽에 대고 몸을 기울여서 소변을 보자.!

 

물론 증상이 심하면 반드시 비뇨기과 가서 진료를 받으시는것이 좋겠다. 



[참고문헌]

1. Dorey G. Post-micturition dribble: aetiology and treatment. Nurs Times. 2008;104(25):46-47.

2. Robinson J. Post-micturition dribble in men: causes and treatment. Nurs Stand. 2008;22(30):43-46.



<참고할만한 이전 블로그 글들>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정준 2018.07.06 0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전 39세남자입니다 특별히 스트레스 받은건 없는데 발기강직도가 떨어졌습니다 심지어 관계시 죽기도 하구요 성욕도 사라지는거 같습니다. 혹시 20대시절로 돌아갈 방법은 없을까요

  2. 질문이요 2020.02.07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해면체근이 약해지는 원인들은 무엇들이 있나요?

2018. 3. 3. 16:01

소셜미디어 글을 보다가 음경이 지속적으로 발기되어서 아플경우에 응급처치로 찬물에 발기된 음경을 담그면 발기가 풀린다는 글을 봤다.


의외로 잘못 알고 있는데, 이건 틀린 이야기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음경이 지속적으로 발기되어서 아플때 이것을 빨리 해결할려고 하면 발기된 음경을 따듯한 물에 담가야 발기가 풀리는데 도움이 된다. 


이유를 알아보자.


간략한 그림을 직접 그려보았다.



남성의 음경이 발기가 되는건 쉽게 이야기하면 타이어에 바람을 넣는것으로 생각하면 된다. 바람 대신에 우리몸의 피가 음경에 차게 되면서 발기가 된다. 


즉, 우리몸의 피가 음경동맥에서 음경으로 가면서 음경이 부풀어 오르게 되고,

이 음경의 구조가 막 사이에 있는 음경정맥을 누르게 되면서 음경정맥으로 나가는 배출구가 막히게 되어서 발기가 이루어진다. 


발기를 빨리 풀리게 하려면 음경정맥을 다시 확장시켜서 배출을 더 많이 해주면 된다. 


우리몸의 정맥혈관의 특징은 따뜻하면 혈관이 팽창되고, 추우면 수축하는 성질이 있는데, 음경정맥도 똑같다. 음경의 피부에 차가운 물을 뿌리면 더 수축이 되면서 배출구가 막히기 때문에 오히려 더 발기를 유발하게 할수 있다.

음경정맥을 확장시킬려면 따뜻한 물을 뿌려야 음경정맥이 확장되면서 배출구가 열리게 되고 그럼 발기가 점차 풀리게 된다.


따라서 발기가 계속되어 아픈 경우는 따뜻한 물에 음경을 담그는 것이 좋겠다.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12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