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 7. 17:58

보통 어떤 질환이 있을때 약물치료와 수술이 있으면 일반적으로는 약물치료를 먼저 하다가 정 안될때 수술로 전향하는 경우가 많다. 수술이 100% 효과를 기대할수도 없고, 수술에 대한 부작용이 약물에 의한 부작용보다 훨씬 크고, 또한 비용도 수술이 처음 보기에는 꽤 커 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요새는 대부분 질환들이 꾸준히 장기간 약물복용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과연 평생 약물복용하는 것이 수술에 비해서 경제적인 효과가 있는지 궁금한 경우가 많아졌다.

전립선비대증의 치료 역시 평생 약물치료를 하는 경우도 있고, 어떤 경우는 수술을 먼저 하기도 한다. 과연 이때 경제적인 관점에서 약물치료를 하는 것이 나은건지, 아니면 수술이 더 나은건지 이전부터 궁금해 하는 경우가 있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어떤 치료방법을 결정할때 약물치료가 좋은지, 수술이 좋은지는 경제적인 관점 뿐만 아니라 부작용 유무도 확인해야 하고, 어떤 환자에게 어떤 치료가 좋을지는 일률적으로 이야기하기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여기서는 경제적인 관점만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최근에 아주대의대에서 우리나라의 데이터를 발표했는데, 전립선비대증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치료와 수술적 치료의 비용을 연도별로 조사했다.

물론 처음에는 약물치료비가 비용대비 효과가 아주 컸지만, 5년이상 시간이 지나가면서 5년뒤부터는 수술적 치료의 비용대비 효과가 약물치료보다 더 커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1)

 

(참고문헌 1에 나오는 표. 우리나라 데이터)


 

혹자는 반론하기를, 울나라는 약제비 비중이 크고, 의료비가 선진국보다 싸기 때문에 수술비가 선진국보다 싸서 우리나라만의 특수한 상황이라고 이야기할수도 있다. 물론 일리있는 말이다.

그래서 해외의 다른 선진국의 사례도 있는지 확인하였다.


 

캐나다에서 나온 논문인데 캐나다 데이터가 아니라 이전에 나온 주로 유럽에서 나온 데이터를 가지고 조사한 내용인데, 여기서도 전립선비대증의 대표적인 수술법인 경요도전립선절제술(TURP) 을 처음부터 시행하는것이 비용대비 효과가 좋았다고 한다. (2)


(참고문헌 2에 나오는 표. 외국데이터임)


 

따라서 경제적인 관점만 보고 이야기하자면, 최근 수술법이 발달하면서 비용대비 효과가 수술하는것이 더 나은 경우가 많지만, 앞서도 이야기했듯이 수술에 대한 부작용이 더 클수도 있고, 일률적으로 환자에게 적용할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개개인의 증상및 사정에 따라서 치료법을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가장 좋은 것은 치료를 담당하는 의사 선생님께 직접 진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



[참고문헌]

1. Ahn HS, Kim SJ, Choi JB, et al. Long-term cost comparison between surgical and medical therapy for benign prostatic hyperplasia: a study using hospital billing data. BJU Int. 2018 Oct 10. doi: 10.1111/bju.14584. [Epub ahead of print]

2. Erman A, Masucci L, Krahn MD, et al. Pharmacotherapy vs surgery as initial therapy for patients with moderate-to-severe benign prostate hyperplasia: a cost-effectiveness analysis BJU Int. 2018 Nov;122(5):879-888. doi: 10.1111/bju.14520. Epub 2018 Sep 11.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jdnl.tistory.com BlogIcon 춘서로 2019.03.1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게... 탈모 때문에 먹는 약인 피나~나 두타~는 전립선비대치료제도 있잖아요? 전립선 정상인 사람이 먹어도 문제가 없는지요.

2018. 10. 27. 12:41

오늘 외신을 보니 남아공 대학생들이 사람의 소변으로 벽돌을 만들었다는 기사를 봤다. 기사를 보면서 만드는 과정이 요로결석 발생하는 기전과 매우 비슷해서 좀 관심있게 읽어보았다.


(사진출처 : BBC news 홈페이지)



기사를 보면 사람의 소변으로 벽돌을 만들때 3가지 과정을 이용한다고 한다. (참고문헌 1)



1. 우선 사람의 소변을 석회(lime, calcium hydroxide, Ca(OH)2)로 채워져있는 플라스틱 통에 모으면, 소변과 석회 화합물이 인산칼슘(calcium phosphate)로 만들어져서 해로운 세균을 죽이고, 비료로 이용될수도 있다고 한다.


2. 위의 인산칼슘(비료)을 제거한 액체부분을 소변의 요소(urea)를 분해할수 있는 세균(bacteria)와 모래(sand)를 섞으면, 세균이 소변을 분해해서 탄산칼슘(calcium carbonate, CaCO3) 을 만든다.


3. 이 탄산칼슘이 같이 들어간 모래(sand)와 함께 벽돌모양형태로 약 2-6일정도 놔두면 우리가 흔히 볼수 있는 모양의 벽돌이 만들어진다고 한다. 


(출처 : https://www.thesouthafrican.com/uct-brick-urine-how-does-it-work/)



위에서 말한 그 기전이 비뇨의학과(비뇨기과)에서 요로결석이 생기는 기전중 하나를 그대로 따라 한 경우이다. 


사람에게 발생하는 요로결석의 성분은 다양하게 있는데, 그중 요로결석의 크기가 상당히 큰 경우가 사슴뿔결석(staghorn stone)이라고 하는데 이것의 원인이 사람의 소변으로 벽돌을 만드는 세균때문에 발생한다.



보통 요소분해균(urea-splitting organism)이 소변에 있으면 소변의 요소를


(NH2)2CO + H2O -> 2NH3 + CO2


로 바꾸면서 다음반응이 일어난다.


NH3 + H2O -> NH4 + OH- 


바로 위 반응으로 인해서 OH- (수산화기) 때문에 소변이 알칼리성으로 변하게 된다. 



바로 위의 반응이 아래 그림과 같은 과정을 수없이 거치면서 요로결석이 생긴다.


(출처 : Cambell's Urology)



위와 같은 감염으로 생기는 요로결석은 아래 사진처럼 돌크기가 엄청 커져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출처 : medigate.com & stonedisease.org)




보통 이런 감염결석(infection stone)을 일으키는 가장 많은 원인균으로는 proteus mirabilis 이긴 하지만 그외에도 수많은 균들이 요소를 분해할수 있는 균들로 알려져 있다.



앞서서 사람의 소변으로 벽돌을 만든 과학자들은 그럼 어떤 균으로 만들었을까?

인간에게 생기는 proteus mirabilis 를 가지고 만들었을까? 




참고문헌 :

1. https://www.livescience.com/63928-bio-brick-pee-south-africa.html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ww.file-pick.com/ BlogIcon 무료 영화 2019.01.21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가요 ^^

2018. 8. 16. 18:07

이전에도 수차례 이야기 했지만, 물 하루에 8잔 먹을 필요가 전혀 없다.

 

물 많이 먹어야 한다는 언론이나 건강 관련자들의 잘못된 신념을 좀 깨부셔보면,


 

1. 물을 하루 8잔 먹어야 한다?


전혀 근거없는 이야기임.

설명 : 이전 나의 글 (http://www.urologist.kr/358) 에 보면 하루 물 8잔 이야기는 잘못되었다고 확인 가능하다.

2002년도에 논문으로도 나왔다. [참고문헌]

 

(출처 :

http://butterbeliever.com/8-reasons-not-to-drink-8-glasses-of-water-a-day/)

8가지 이유는 아니네? 


2. 갈증날때까지 기다리는건 너무 늦는다?


아니다.

설명 : 우리몸은 전해질 농도가 일정하게 유지되어 있는데, 전해질 농도가 2%만 증가해도 갈증으로 몸의 신호를 느낄수 있다. 탈수는 전해질농도가 5%이상 증가되는 경우 (몸무게가 3% 이상 감소) 이기 때문에 갈증신호를 먼저 느낀다.

또는 전해질 농도 (plasma osmolality) 294mosmol/kgH2O 이상이면 갈증이 생기고, 탈수는 전해질 농도가 302mosmol/kgH2O 이상인 경우이다.

 


3. 소변색깔이 진하면 탈수증상이다?


아니다.

설명 : 사람의 정상적인 소변의 상태는 하루 1500ml 보면서 농도가 600mosmol/kgH2O 이다. 이때 소변색깔은 소변색깔이 dark yellow 즉 좀 진한 노란색이고 우리몸의 전해질수치 및 물의 상태는 정상상태이다.

 


4. 물을 많이 먹어야 신장기능(GFR, glomerular filtration rate)을 유지할수 있다?


아니다.

체중의 5%이상이 감소하는 아주 심한 탈수일때는 신장기능(GFR)이 감소한다. 그리고 보통은 1리터의 물을 먹으면 항이뇨호르몬(vasopressin) 분비 감소로 오히려 신장기능이 감소할수도 있다.



[참고문헌] 

Valtin H. "Drink at least eight glasses of water a day." Really? Is there scientific evidence for "8 x 8"? Am J Physiol Regul Integr Comp Physiol. 2002 Nov;283(5):R993-1004.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의느님 답변부탁해요 2018.09.07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선생님 다름이아니라 제가 포경수술에대해 너무 궁금한게 너무많아서그러는데 실례가안된다면 자세한 답변부탁드릴게요 저는 절대 다른분들처럼 욕하거나 비판하러온게아니에요ㅠㅠ 보니 선생님은 울산대 의대 ... 졸업하셧더라구요... 거의 연대의대급인데 .. 쨋든 궁금한거는
    1. 그 포경수술을하면 hpv 바이러스감염 예방이 가능하다고햇는데 에초에 포경안하신분들이 감염률이 높은이유가 포피가 귀두를감싸고잇어서 습하고 내포피는 점막으로이루어져잇어 감염이 쉽다는점아닌가요? 그럼 성관계후 씻고 드라이기로 건조하게 말려주면 포경한거랑 안한거랑 같지않을까요 ?? 바이러스나 세균이 죽을꺼같은데 씻고 드라이기로 건조하게하면..
    2 . 댓글보니 예전에 선생님은 자기 아들이 잇으면 꼭 포경수술 시킬거라고하셧는데 진짜 진지하게 솔직하게 말씀해주세요 중요해서... 지금도 아들이 있으시면 포경수술 시켜주실껀가요 ? 만약에 시킨다면 왜시키시는건가요 만약에 아니라면 왜 안시키는건가요 자세한답변 부탁드릴게요 ...

    3. 지금도 비뇨기과 의사분들은 자기아들 포경수술 시키나요 ?? 대부분 어떻게하나요 ?

    솔직한 답변 꼭 좀 부탁드릴게요

2018. 6. 7. 13:22

며칠전 아는 지인분이 요관암 (ureter tumor)로 대학병원에서 좌측 신장 전체를 제거하는 복강경 수술을 받았다. 근데 수술한 부위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수술후부터 밥만 먹었다 하면 구토를 엄청 하는 후유증에 시달려서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그 지인분이 응급실에서 다시 CT 를 찍어봐도 아무런 문제가 없고, 위내시경을 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밥만 먹었다 하면 며칠뒤에 반복되는 구토 및 탈수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이것저것 찾아보는 와중에 알게 된 것을 적어본다.


 

2014년에 미국에서 28세 여성백인이 신장기증을 위해 왼쪽 신장을 복강경으로 수술을 받았는데, 이후 심한 오심(nausea)와 구토(vomiting), 저혈압(hypotnesion) 및 탈수(dehydration) 증세가 있어서 병원에서 검사를 시행하였으나 모두 정상이었다. 맨 마지막으로 시행한 부신피질호르몬자극검사(ACTH stimulation test) 에서 자극에 잘 반응하지 않는것을 확인후에 스테로이드 (prednisone 20mg daily) 복용후에 증세가 호전되었다는 결과를 최초로 보고하였다. (참고문헌 1)


 

이것이 계기가 되어, 좀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전향적 연구(prospective cohort study)를 시행하였는데, 결과는 신장기증을 위해 왼쪽신장을 복강경(laparoscopic, hand-assisted donor nephrectomy) 으로 떼어낸 사람이 오른쪽 신장을 떼어낸 사람보다 수술후 28일까지 부신피질자극호르몬검사에서 반응이 느리다는 것을 확인했고, 28일 이후는 정상으로 되돌아 간다고 한다. (참고문헌 2)


 

신장기증을 위해서 왼쪽 신장을 복강경으로 떼어낼때 위의 증세가 있는 이유로 설명되는 기전은,

보통 신장기증을 위해서 신장 한쪽을 떼어낼때 해부학적 이유때문에 왼쪽신장을 선호하는 경향이 크다. 왜냐면 왼쪽신장의 동맥과 정맥 혈관이 오른쪽보다 더 길어서 나중에 이식할때 편하기 때문이다.

 


위 그림을 보자.

오른쪽 부신은 오른쪽 신장정맥과 연결되는 부위가 없는데, 왼쪽 부신(adrenal gland)은 왼쪽 신장 정맥 (Left renal vein)과 연결되는 부위(그림에서 빨간색 동그라미) 가 있고, 왼쪽 신장을 떼어낼때 이 부위가 손상된다.

 


그러면 왼쪽 부신에서 다시 정맥으로 피가 순환해야 하는데 저항을 받고 이것이 부신의 호르몬 기능을 떨어뜨릴수 있다는 것이다.

 

부신에서 나오는 호르몬중 가장 큰것은 스트레스해소를 담당하는 코티졸(cortisol) 인데, 이것이 영향을 받으니 피곤함(fatigue)및 오심(nausea), 구토(vomiting), 탈수(dehydration) 등이 있을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신장이식을 위해서 복강경으로 왼쪽 신장을 떼어내는 모든 환자에게서 피곤함 및 오심,구토, 탈수 증세가 일어나는 것은 아니고 극히 일부분이고, 증상이 있더라도 대부분 28일 이후에는 다시 정상으로 되돌아가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것이다.



[참고문헌]

1. Adrenal Insufficiency After Living Kidney Donation.: Abstract# C1896. Transplantation 2014:98;607

2. Burn F, Schirpenbach C, Bidlingmaier M, et al. Left-Sided Living Kidney Donation Leads to Transiently Reduced Adrenocortical Responsiveness. Am J Transplant. 2017;17(7):1879-1884


Posted by 두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